바바, 11세때 생존 위해 민병대에

바바, 11세때 생존 위해 민병대에 가입…살육과 약탈 저질러남수단서 5년간 소년병 1만9천명…바바 “농부가 돼 가족 돕고 싶어요”(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남수단에서는 지난 5년 간 이어진 내전을 끝내고 최근 분쟁 당사자 간 평화협정을 맺고 권력분점에 합의했다. 국제사회의 우려와 기대가 교차하는 가운데 남수단 국민은 그 어느 때보다 평화정착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바바 존(15)은 지난 4년간 현지 민병대에서 전사로 활동하다 최근 탈출했다. 그간 얼마나 많은 사람을 죽였는지 이제 그 숫자를 헤아릴 수 없을 지경이다. 그는 “사람을 쏘아 죽였습니다. 우리 모두 그렇게 했지요”라며 “총을 건네받고 조준하는 법, 사격하는 법을 훈련했습니다. 얼마나 많은 사람을 죽였는지 기억이 나지 않아요. 아무튼 많이 죽였어요”라고 전했다고 AFP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바가 살육을 시작한 계기는 ‘코브라 분파’로 알려진 남수단 현지 무장단체가 수도 주바 북쪽으로 400Km 떨어진 피보르(Pibor) 마을을 공격하면서다. 당시 11세였던 바바는 화를 면할 수 있었지만, 다음번에도 무사하리란 보장이 없어 다른 아이들처럼 현지 민병대에 합류했다. 그는 민병대원들과 함께 생활하던 시기를 떠올리며 “(민병대가) 강제로 사격 연습을 시키고 약탈하는 방법을 가르쳐 줬습니다”라고 털어놓았다. 바바는 현재 유엔아동기금(UNICEF)의 도움으로 자립 프로그램에 등록해 새로운 삶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5년여간 이어진 남수단 내전에서 18세 이하 어린이 1만9천여 명이 군대나 반군단체, 혹은 현지 민병대에 징집됐으며 이 가운데 3천여 명이 2015년 이후 풀려난 것으로 UNICEF는 추정하고 있다. 바바는 그가 사살한 어느 주민이 입고 있던 헐렁하고 남루한 옷을 입고 어머니와 다섯 형제가 사는 집으로 돌아왔다. 피보르는 황량한 들판에 자리한 마을로, 먼지가 이는 비포장 활주로가 나 있고 주민들의 주린 배를 채울 식량이 보관된 비행기 격납고 크기의 텐트가 이 지역에서 가장 큰 건물로 기록된다. 분쟁이 이어지고 하루하루의 삶이 고단하지만 바바는 희망을 품고 있다. 비쩍 마른 그는 맨발로 서서 줄무늬 셔츠를 입고 구슬이 달린 팔찌를 차고서 미소를 지어 보인다. 유엔이 제공하는 프로그램에 따라 아직 서투르지만 농작물의 씨를 뿌리고 재배해 수확하는 과정을 배우고 있다. “농부가 되어 가족을 도울 수 있길 바랍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독일의 비정부기구인 ‘국경없는수의사들’(VSF)에서 일하는 무라구리 와치라씨는 “이 지역에서 유엔이 운영하는 신기술 교육 프로그램으로 소년병 출신 어린이들의 정신적 재활을 돕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는 거의 1천500명의 어린이와 함께 일하고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바바는 아직 악몽을 꾸곤 하지만 다른 어린이들처럼 전쟁이 없는 미래를 기대하고 있다. 마사는 6년 전 10세의 나이에 어머니와 함께 코브라에 합류했다. 마사는 당시 모든 마을 사람이 숲 속으로 피신했다며 굶주림과 안전 문제로 마을 사람들 모두 무장단체에 들어가 보호를 받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어머니와 함께 4년간 무장단체 대원들을 위해 짐을 나르고 음식을 조리했다. 마사는 이후 어머니와 함께 고향에 돌아왔지만, 예전에 살던 집은 흔적도 없었다. “집이 사라졌어요. 불에 타 없어져 모든 걸 다시 시작해야 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자동차를 모는 운전사가 되는 게 꿈이라고 말하는 마사는 민병대에는 절대 돌아가지 않게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 하지만 이 모든 게 쉬운 일은 아니다. 오랜 내전을 겪는 남수단의 어린이들에게는 민병대에 들어가는 것이 실질적인 생존전략이 될 수 있다. 바바는 “여기는 아직 안전하지 않으며 먹을 것도 충분치 않습니다”라고 말했다. 마사도 “많은 사람이 숲으로 되돌아갔어요”라며 “배가 고프고 희망도 보이지 않았거든요”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토머스(18)는 수년 간 무장단체에 들어갔다 나오기를 반복한 경험이 있다. 그는 “저는 모든 걸 보았어요. 전투, 살해, 약탈”이라고 기억을 더듬었다. 토머스는 정부관리가 되어 어린이들의 권리를 보호하는 일을 하고 싶다. 하지만 그는 지금까지 살면서 ‘확실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사실을 경험으로 알고 있다. 토머스도 “민병대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며 “남수단에서는 어떤 일이 일어날지 아무도 모른다. 다시 공격받을 수도 있다. 그러면 선택은 몇 개 안 된다. 도망치거나 숨거나 혹은 맞서 싸우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작업을 중단한 공사장 곳곳에서 현장 근로자들이 계속해서 “개미”를 외쳐댔다. 전날 이곳에서는 붉은 불개미 여왕개미 1마리, 공주개미 2마리, 수개미 30마리, 번데기 27개, 일개미 770마리 등 830여 마리가 발견되며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환경 당국은 오전부터 개미가 나온 두 지점에 15㎝ 크기 플라스틱 트랩 290개를 바닥에 심었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남학생들은 남녀공학이 아닌 남자학교에 다닐 때 성적이 더 좋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뉴질랜드에서 나왔다. 6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뉴질랜드 빅토리아대학 교육학자 마이클 존스턴 박사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뉴질랜드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남녀공학에 다니는 남학생과 남자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의 성적을 비교했다. 그 결과 학교가 위치한 지역사회의 사회 경제적 위상이나 학생들이 어떤 민족이냐와 관계없이 남자 고등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의 학업 성적이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는 주로 대학입학 자격 취득 비율을 조사했다. 2015년의 경우 대학입학 자격을 얻은 남학생 비율은 남자 고등학교에 다닌 학생들이 48%인데 반해 남녀공학 남학생들은 28%에 불과했다. 뉴질랜드 원주민인 마오리 남학생들의 대학 입학자격 취득 비율은 남자 고등학교에서 22.7%였으나 남녀공학에서는 7.6%로 나타났다. 사회 경제적으로 낙후한 지역에서도 차이는 크게 나타났다. 남자 고등학교 학생들의 대학입학 자격 취득 비율은 32%, 남녀공학 남학생들의 취득 비율은 15%였다. 이와 관련, 남녀공학에서 오랫동안 학생들을 가르쳤던 넬슨 칼리지 게리 오시어 교장은 12~15세 청소년기에 여학생과 남학생들이 교실에서 배우는 방법이 아주 다르다고 밝혔다. 그는 여학생들은 대개 더 성숙하고 자기 생각을 분명히 표현할 수 있는 데 반해 남학생들은 교실에서 틀린 답을 말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을 더 크게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학생들은 종종 서로 깎아내린다. 특히 여학생들이 주변에 있을 때 그렇다. 다른 사람들에게 어떤 인상을 심어주기 위해 ‘나쁜 남자가 될 수도 있고 교실에서 어릿광대가 될 수도 있다’는 태도 등 남학생들의 성숙하지 못한 모든 행동이 남자학교에서는 많이 줄어든다. 교실이 차분하고 수업에 더 집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넬슨 칼리지 학생회장 톰 피터슨도 남녀공학 환경이 나이 어린 남학생들이 감당하기에는 만만치 않을 수 있다며 “사회적 측면에서 볼 때 눈을 돌려야 할 것들이 더 많다. 누가 누구와 데이트를 하고 있다거나 누가 주말에 누구와 밖에서 만난다는 것 등을 얘기할 게 많이 있다. 그런 게 공부에 집중할 수 없도록 만들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오클랜드대학 피터 오코너 교수는 “남자학교에 다니는 남학생들은 사회생활에서 우리가 소중하게 생각하는, 그리고 소중하게 생각해야 하는 관계 형성 등 삶의 다양한 문제에 봉착할 수 있다는 사실도 분명히 알아야 한다”며 학업 성적의 요인으로 한 가지만을 딱 집어서 얘기하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애니모지의 퍼스널 버전인 미모지는 안면 트래킹 기술을 적용해 피부색, 헤어스타일, 안경 등 사용자만의 고유한 카툰 버전을 만들 수 있다. 애플은 “iOS는 세계에서 가장 큰 AR(증강현실) 플랫폼”이라며 “애플은 보다 동적인 객체 감지 및 이미지 추적을 통해 주요한 AR의 진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스마트폰 중독을 억제하기 위해 특정 앱을 너무 많이 사용할 경우 사용에 제한을 거는 기능인 ‘스크린 타임’도 추가됐다. 가령 페이스북을 하루 한 시간으로 설정해 두면 5분 전에 사전 경고를 보내고 시간이 지나면 앱이 작동을 멈출 수 있다. 그러나 불가피할 경우 연장 설정을 통해 추가 사용도 가능하다. 일간, 주간 단위로 개별 앱을 사용한 시간도 볼 수 있다. ▲ 이옥순씨 별세, 조한수(충남 천안시 문화도서관사업소장)씨 모친상 = 16일 0시15분, 천안 하늘공원 장례식장 특1호실, 발인 18일 오전 9시30분 ☎ 010-3419-1922 (천안=연합뉴스) 송고[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민영 인테르팍스 통신도 평양공동선언 내용을 소개하면서 북한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한 사실을 크게 보도했다. 관영 뉴스전문 TV 채널 ‘RT’ 방송도 북한 측의 영변 핵시설 폐기 용의와 동창리 엔진시험장 및 미사일 발사대 해체 약속을 긴급 뉴스로 전했다.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도시철도공사는 신입사원 160명을 공개 채용한다고 18일 밝혔다. 일반직 133명(장애인 13명, 고졸기능 인재 4명 포함)과 무기업무직 27명으로 무기업무직은 내년 1월 1일 자로 정규직 전환한다. 국가직무능력표준에 따라 성별, 출신지, 학력 등 직무와 관련 없는 인적사항은 배제한 블라인드 방식으로 채용을 진행한다. 오는 27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홈페이지(http://www.dtro.or.kr)에서 응시 원서를 받는다. 필기시험은 10월, 인성검사와 면접은 11월 중 진행한다. ※ 지난 1월 취임한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은 한국영화아카데미 출신으로, ‘네 멋대로 해라’(1991) ’101번째 프로포즈’(1993) 등의 영화를 감독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출범한 1996년부터 1999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장을 지냈으며, 2010년부터 2016년까지 부산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를지키는시민문화연대 공동대표로 활동했다.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외국어대학교 교수, 직원, 총학생회가 학교재단 운영의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18일 오후 교직원 공청회를 열어 부실한 재단운영을 성토하고 이사회의 해체를 촉구했다. 이날 공청회는 교수협의회, 직원노조, 총학생회가 공동으로 주관해 열렸다. 부산외대는 지난 7월 말 교육부로부터 캠퍼스 이전에 따른 법인 책무를 불이행한 것에 대한 페널티로 2019학년도 입학정원 2% 감축, 국고지원금 일부 환수라는 행정 제재를 받았다. 부산 남구 우암동에 있었던 부산외대는 2008년 2월 교육부로부터 대학교 위치변경계획(금정구 남산동) 승인을 받았다. 당시 이전 인가 조건 중 하나가 재단 산하 성지중·고등학교를 매각한 대금으로 재단 법인전입금 127억 원을 내는 것이었다. 하지만 부산외대 재단인 성지학원은 전입금 납부 시한인 지난해 말까지 납부를 완료하지 않았다. 인가 조건에 명시된 성지중·고등학교 매각도 제때 이뤄지지 않았다. 해군은 해군사관학교, 해군진해기지사령부, 해군교육사령부를 군항제 기간 개방한다. 군부대 벚나무는 관리가 잘된 데다 사람 손을 덜 타 시내 벚나무보다 더 크고 꽃도 풍성하다. 해가 져도 진해 시가지는 밤 벚꽃놀이 인파로 북적인다. 아름드리 벚나무가 하천을 따라 들어선 여좌천 일대 850m는 벚꽃과 LED 조명이 어우러진 ‘별빛거리’로 탄생한다. 한밤중 오색 조명을 받아 분홍빛으로 더 짙게 물든 벚꽃은 놓쳐선 안 될 장면이다. ‘축제 속 축제’로 자리를 잡은 진해군악의장페스티벌은 4월 6부터 8일까지 진해공설운동장 일대에서 볼 수 있다. 육·해·공군 군악대와 의장대, 해병대 의장대, 미8군 군악대 등이 참가해 절도있는 제식동작과 행진을 선보인다. (수원=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수원 삼성이 전북 현대의 ‘불꽃 추격’을 따돌리고 7년 만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준결승에 올랐다. 수원은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AFC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홈경기에서 전·후반 전북에 세 골을 연이어 내주며 0-3으로 졌다. 원정 1차전에서 3-0으로 앞섰던 수원은 합계 3-3이 되면서 이어진 연장전에서도 승패가 가려지지 않아 승부차기까지 치른 끝에 4-2로 이겨 준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수원이 AFC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입한 건 2011년(4강 탈락) 이후 7년 만이다. 수원은 톈진 취안젠(중국)을 완파하고 4강에 선착한 가시마 앤틀러스(일본)와 다음 달 3일(원정), 24일(홈) 4강전을 치른다. 반면 K리그 ’1강’ 전북은 대한축구협회(FA)컵 16강 탈락에 이어 2년 만의 우승을 노린 AFC 챔피언스리그에서도 고배를 들며 올해 트로피를 노릴 대회는 K리그1만 남겨뒀다.

또 “남과 북은 적십자 회담을 통해 이산가족의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해나가기로 하였다”고 합의했다. 남북 양측은 조만간 적십자회담을 열어 8·15를 계기로 지난달 상봉이 이뤄진 면회소의 상시 운영을 위한 준비에 들어가고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을 위한 실무적인 논의도 할 것으로 보인다. 양사 간의 이 관계는 연구와 기술 협력 요소도 포함한다. 그에 따라 Deloitte는 Jupiter Chain 네트워크에서 유효화 노드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동남아시아 Deloitte와 블록체인 기업 간에 형성된 동종 최초의 결합이다. 프랑스 군함을 맞아 벌인 병인양요(1866년)와 미군 군함과 맞서 수많은 희생자를 냈던 신미양요(1871년)의 배경지다. 병인양요는 조선이 1866년(고종 3년) 천주교 신자 수천 명을 처형하는 등 박해를 하자 프랑스군이 프랑스군 함대가 1천여명의 병력으로 강화도를 침략해 강화도 외규장각 도서 등을 훔쳐 달아난 사건이다. 올리버 비트케 독일 경제부 차관은 “이번 선언문은 ‘미국 우선주의’와 보호무역주의의 시대에 송고 The British Council is the UK’s international organisation for cultural relations and educational opportunities and provides IELTS testing in more than 800 locations in over 100 countries. 반면 릭 페리 미국 에너지장관은 “이란은 핵무기 개발에 닿는 모든 길에서 영구적으로 단절돼야 한다”며 핵합의에서 허용하는 형식적 농축 시설조차도 유지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페리 장관은 “핵합의는 이란의 잘못된 행동을 다루는 데 실패한, 결함이 많은 합의였다”고 맞섰다. 이란은 핵합의 당사국 중 미국을 제외한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 국가들과 미국 제재를 보상할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송고 기초과학연구 분야 연구개발 기능을 갖춘 기업부설연구소와 벤처기업을 적극적으로 유치하는 한편 옛 세종시의회 청사 앞에 건설 중인 창업벤처기업 보육공간과 연계할 방침이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외무장관이 테리사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계획에 반대하는 집권당 내 유럽회의론자들에게 총리 교체를 논의할 때가 아니라고 말했다. 존슨 전 장관은 송고 미국 내 북한 전문가들은 송고”남북 긴장 줄이고 가깝게 만들 것” 등 정상회담 긍정 평가”북, 보유 핵무기 해체·신고 동의 안해” 기대에 미흡 지적”사찰단 허용은 진정성 있는 조치, 대화할 기회 충분” 의견도 (워싱턴·뉴욕=연합뉴스) 강영두 이해아 이준서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진전된 비핵화 실천을 출장오쓰피걸 합의함에 따라 비핵화 협상의 공은 다시 미국으로 넘어왔다. 김 위원장은 19일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한 후 공동 언론발표에서 ‘조선반도를 핵무기 없는 땅으로 만들겠다’며 처음 비핵화 육성 메시지를 내놓았다. 또 유관국 전문가들이 참관한 가운데 동창리 미사일시험장 영구 폐기, 미국의 ‘상응 조치’ 이후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등 비핵화 추가 조치를 계속할 용의를 분명히 했다. 역대 정권들이 공기업 사장과 임원, 심지어 사외이사 자리에도 낙하산을 내려보내곤 했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도 그랬고 김대중, 노무현 정부 때도 마찬가지였다. 물론, 공모와 사장추천위원회 등 훌륭한 장치들이 많이 있었다. 그러나 소용없었다. 오히려 이런 장치가 낙하산을 공식적으로 인정해주는 통로로 이용되기도 했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와 군사 적대관계 종식 등을 담은 공동선언을 발표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민단은 여건이 중앙본부 단장 명의의 담화문을 내고 “우리 재일동포는 이번 공동선언에서 모든 군사적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기로 한 양 정상의 합의를 높게 평가하고 환영한다”고 말했다. 민단은 “우리 재일동포는 이번 평양공동선언이 남북관계를 한층 더 진전시키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뿐 아니라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전을 위한 큰 역사적 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1990년대에 수립된 선동열(국가대표팀 감독)의 통산 최저 평균자책점과 최다 완봉승, 윤학길(한화 육성총괄코치)의 최다 완투 등은 그야말로 ‘넘사벽’의 기록이다. KBO리그 사상 가장 위대한 투수로 평가받는 선동열은 1985년부터 1995년까지 11시즌 동안 평균자책점 1.20이라는 믿을 수 없는 기록을 남기고 일본으로 건너갔다. 특히 그는 1986년 0.99, 1987년 0.89, 1993년 0.78 등 세 차례나 0점대 시즌 평균자책점을 작성했다. KBO가 1천 이닝 이상 던진 투수들을 대상으로 집계하는 통산 평균자책점 순위에서 2위는 최동원이 작성한 2.46이고, 2013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류현진(LA 다저스)은 2.80으로 4위에 올라 있다. 현역선수 중에는 윤석민이 3.26으로 18위에 오르며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또 선동열이 수립한 통산 29완봉승도 현역선수들이 엄두도 못 낼 기록이다. KBO 현역선수 중 최다 완봉승은 윤석민이 세운 6완봉승이다. 류현진도 7년 동안 8완봉승에 그쳤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몇몇 분야에서만 고정된 이념을 가지고 있을 뿐”이라며 “만약 그가 자신이 스마트해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하고, 이전과 다른 방식으로 일을 처리할 수 있다면 그는 열린 사고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무부의 외교 및 원조와 같은 ‘소프트파워’가 ‘하드파워’의 필요성을 줄여준다는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의 주장에 트럼프 대통령이 영향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매티스 장관은 “만약 국무부를 위한 전폭적인 자금 지원을 하지 않는다면 내가 더 많은 무기를 사야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게이츠는 송고 메틸브로마이드라는 무색무취 가스를 주입해 석재 안에 숨어 있을 수 있는 개미를 박멸한다는 계획이다. 환경 당국은 오후 6시까지 가스를 넣은 뒤 오후 7시에 밀봉을 걷어 죽어있는 개미가 더 있는지 확인한다. 작업시간에는 공사장 출입을 통제하고 일부 구간 아파트 공사도 중단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세계 각국에서 활약하는 동포 경제인들이 개성공단의 국제화를 도우려고 발벗고 나섰다. 세계한인상공인개성공단투자방문단(단장 김명찬)은 송고 예컨대 옆으로 굽은 소나무 너머로 폭포수가 떨어지고, 사내가 바위에 걸터앉은 모습을 묘사한 ‘송하관폭도’(松下觀瀑圖)는 서얼 신분으로 인한 열등의식이 투영됐다고 해석하는 이가 많았다. 하지만 저자는 이 그림을 소나무 근처에서 폭포 소리를 듣는다는 ‘송변청폭도’(松邊聽瀑圖)로 새롭게 명명하고, 제작 당시 상황을 살펴보라고 제안한다. 저자는 그림 왼쪽 글씨 중 서울 남산을 뜻하는 ‘소호로’(小葫蘆)를 잘못 판독하거나 해석한 경우가 많았다고 주장하면서 송변청폭도는 이인상의 남산 집 근처 모습을 표현했고, 제작 시점은 1754년이라고 추정한다. 이어 이인상은 장원급제한 뒤 영조에게 직언했다가 함경도 귀양지에서 목숨을 잃은 단호그룹 멤버 오찬(1717∼1751)을 그리워하면서 임금에 대한 분노를 은유적으로 나타냈다고 해석한다. 또 이인상 글씨라고 알려진 ‘능호필’(凌壺筆)과 국립중앙도서관 소장품인 ‘능호관 유묵’은 이인상 친필이 아니라고 설명한다. 한국은 일제 강점기, 6·25전쟁 때 많은 국민이 난민이 돼 해외를 떠돌았으며, 생판 모르는 타국민의 도움으로 이국땅에 정착한 역사가 있다. 역지사지한다면 정치적 박해와 목숨의 위협 때문에 고국으로 돌아갈 수 없는 난민을 무조건 혐오하는 것은 어려울 때 국제사회의 도움을 받아 수출 대국이 된 나라의 국민이 취할 도리가 아니다. 지난 14일 제주도에서 예멘인 23명이 난민으로 인정받지는 못했지만 1년 동안 인도적 체류허가를 받았다. 다음 달에는 제주도에서 난민신청을 한 예멘인 전원에 대한 심사결과가 마무리된다. 어려움이 막심할 난민에게 크지 않더라도 진정하고 따뜻한 호의를 보이는 아량이 있어야 문화 국민이다. 송고 ▲ 반도체 장비 전문기업 한미반도체 대표이사 곽동신 부회장이 11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자본재산업 발전유공 포상식에서 동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곽 부회장은 장비 108개 개발, 특허 434건 출원 등 기술개발을 통해 국내 반도체 장비산업 발전에 이바지하고 근로자의 98%를 정규직으로 고용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곽 부회장은 “한미반도체 임직원과 협력사 관계자, 고객과 수상의 영광을 함께 하고 싶다”며 “지속적인 연구개발의 투자로 국가 경제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연합뉴스)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최근 몇 년간 집값 상승으로 중개수수료가 덩달아 급등하면서 수요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부동산 중개수수료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청원이 최근 몇 달간 80여 건 올라왔다. 한 청원인은 “주택 가격이 보통 수억에서 수십억인데 (중개인이) 매수·매도자 양측으로부터 거래가의 0.5~1%를 수수료로 요구하는 것은 너무 과하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한마디로 부동산 중개인이 제공하는 서비스에 대해 주택 수요자가 지불해야 하는 대가가 수용 범위를 넘어서는 수준이라는 인식이다. 실제로 서울 아파트 매매·전세 계약 시 수백만 원, 많게는 천만 원이 훌쩍 넘는 돈을 중개수수료로 지불해야 한다. 공인중개사법과 시행규칙에 따르면 주택 중개수수료는 의뢰인 쌍방으로부터 각각 받게 되어 있는데, 의뢰인 한쪽으로부터 받을 수 있는 수수료 한도는 매매·교환의 경우 거래금액의 0.9% 이내, 임대차의 경우 거래금액의 0.8% 이내에서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로 정하게 되어 있다. 서양 사람들에게 한국을 소개한 푸른 눈의 이방인 중에는 스웨덴의 동물학자이자 탐험가 스텐 베리만(1895∼1975)도 있었다. 그가 주목한 것은 사람보다 한반도에 사는 야생동물이었다. 1935년 2월부터 이듬해 11월까지 한국에 머물며 수많은 동물을 잡아 스웨덴에 보냈으며 모국으로 돌아간 뒤 1938년 4월 ‘한국의 야생동물지’(In Korean Wilds & Villages)를 펴냈다. 그는 한국의 야생동물들을 처음으로 바깥세상에 알린 공로가 있긴 하나 한반도 생태계 파괴에 앞장섰다는 오명을 벗어날 수는 없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전쟁의 목적이 평화이듯 노동의 목적은 여가’라고 했다. 임금 노동이 주를 이루는 현대에서 노동은 기본권이자 생존권이다. 노동 없이 여가가 불가능하지만, 노동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여가를 위한 수단이기도 하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북한의 리용선(52) 국제태권도연맹(ITF) 총재 겸 조선올림픽부위원장이 “내년 9월 열릴 예정인 ‘제20회 평양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은 누구든 국적을 불문하고 초청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캐나다의 한인 언론인이 21일 연합뉴스에 알려왔다. 태권도 8단으로 캐나다에서 열리는 태권도 세미나 참가차 현지시간으로 지난 18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몬트리올과 토론토를 방문 중인 리 총재는 평소 자신과 알고 지내는 한인 언론인 송광호 씨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 동갑내기인 김성환 ITF 사무총장과 함께 토론토를 찾은 리 총재는 평양 세계선수권대회 초청 건과 함께 “내년 6월 무주에서 치러지는 세계태권도연맹(WTF) 세계대회에 ITF를 초청해 달라”는 요청도 했다. 태권도 단체는 북한이 주도하는 ITF과 남한이 주도하는 WTF으로 나뉘어 있다. 리 총재는 2020년 일본 도쿄올림픽에서 열리는 WTF 대회와 관련, “지난 2014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참석한 가운데 채택한 의정서를 준수하기 위해 두 단체 간 기술적 문제 등의 해결이 하루빨리 이뤄지지 않으면 2024년 올림픽부터는 태권도 종목 자체가 ‘의정서 불이행’ 이유로 배제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문제와 관련해 9월 말 IOC와 WTF 측에 공문 서류를 보냈으며 현재 답신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 총재는 “태권도 역시 정치적인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다”면서 “스포츠이지만 속히 남북문제부터 안정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는 말도 했다고 송 씨는 전했다.. 리 총재는 지난해 8월 불가리아에서 열린 ITF 총회에서 제3대 총재로 선출됐다. 장웅 전 총재는 명예총재로 추대됐다. 함북 청진 출신인 그는 김일성종합대학을 졸업했고, 평양조선체육대학 태권도학부 교수, 국제무도경기위원회(IMGC) 위원장을 맡고 있다.▲ 윤석재씨 별세, 윤소윤(포시즌스 호텔 홍보팀장)씨 부친상 = 17일,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11호, 발인 19일 오전 9시. ☎ 010-3339-9925 (서울=연합뉴스) 송고 2. 남과 북은 상호호혜와 공리공영의 바탕위에서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들을 강구해나가기로 하였다. ① 남과 북은 금년내 동, 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하였다. ②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해나가기로 하였다. ③ 남과 북은 자연생태계의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으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 ④ 남과 북은 전염성 질병의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비롯한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그러나 취지가 소망스럽다고 하더라도, 일이 성사되도록 하는 세심한 정치력이 담보되지 않으면 배가 산으로 갈 수 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이미 “당 대표가 갈 이유는 없다”, “들러리밖에 안 된다”는 이유로 거절 의사를 밝혔음에도,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불쑥 기자회견 형식으로 동행 요청을 하는 것은 상대를 배려하는 모양새가 아니다. 야당으로서는 정치적 압박으로 받아들일 소지가 있다. 남북정상회담의 목표나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 문제에 대해 여야의 입장이 다른 것은 견해가 옳고 그름을 떠나 엄연한 정치적 현실인 만큼, 야당 대표의 방북 동행을 성사시키기 위해서는 합당한 사전 설명과 동의 절차가 선행되는 게 마땅했다. 섬세한 사전조율의 부재가 오히려 초당적 대응이라는 취지를 갉아먹은 형국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공항 마중도 주목할 장면으로 꼽혔다. 김 위원장은 직접 평양 국제비행장(순안공항)에 나가 문 대통령을 맞이하면서 예우를 갖췄다. AP통신은 “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단정한 복장의 평양 주민들로부터 환영을 받았다”면서 “환영 인파들은 분홍색과 붉은색 조화를 흔들면서 ‘조국 통일’ 같은 열광적인 슬로건을 외쳤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숙소로 이동하는 카퍼레이드에서는 수많은 평양 주민들이 거리로 나와 문 대통령을 환영했다. AP통신은 “대략 10만 명의 주민이 카퍼레이드 행사에 나왔다”면서 “특히 대부분의 여성은 화려한 색상의 한복 차림으로 조화를 흔들면서 문 대통령을 환대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서로를 깍듯이 예우하며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한 것에도 주목했다. AP통신은 “두 정상이 숙소에 도착했을 때, 34세의 김 위원장은 손을 내밀어 65세의 문 대통령이 먼저 들어가도록 배려했다”면서 “두 정상은 따뜻한 말을 주고받으면서 환하게 웃었다”고 묘사했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이준서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위반 여부를 놓고 미국과 러시아가 17일(현지시간) 안보리 회의에서 정면으로 충돌했다. 미국은 러시아를 향해 “(그동안 대북제재 위반을) 속여왔다”고 공격했고, 러시아는 미국을 향해 “남북 간 협력과 대화에 장애물이 되지 말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중국도 대북 압박에 대한 거부감을 분명히 했다. 대북제재 위반을 논의하기 위한 이날 회의는 9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의 요구로 긴급 소집됐다. 시기적으로는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 직전이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확산 및 북한’을 주제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러시아의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제재위반 증거가 있다면서 북한이 불법적으로 정유제품을 획득하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제재위반은 일회성이 아니라 체계적(systematic)”이라면서 “러시아는 제재위반을 멈춰야 하고, 제재위반 증거를 은폐하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에 당초 포함된 러시아의 제재위반 내용이 러시아의 요구로 빠진 것을 지적한 것이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 제재위반 내용이 빠진 보고서를 ‘오염된 보고서’라고 언급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부패는 바이러스와 같다”면서 “그것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우리의 능력을 방해하고 우리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그 같은 ‘질병’이 안보리의 위상과 효율성에까지 진행될(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이는 3년 전 국가 재난 수준의 ‘메르스 대혼돈’을 겪었던 정부의 해명으로는 적절치 않다. 이미 그 당시에도 이런 문제에 대한 대책이 충분히 주문됐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공항에서 1차 예방선이 제대로 구축되지 못했다고 지적한다. 메르스와 같은 감염병에 대해서는 항공기나 공항에서 환자가 제대로 선별돼야 하는데도 1차 예방선이 깨져 환자 스스로 삼성서울병원에까지 가서야 의심환자로 분류됐다는 것이다. 사실상 삼성서울병원이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면 지역사회와 병원 내 2차 감염 우려가 더 컸을 수 있는 대목이다. 따라서 이제부터라도 메르스가 종식되지 않은 중동지역에서 오는 비행기는 모두 위험군으로 간주하는 정도로 방역체계를 다시 한 번 정비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이번 환자의 경우처럼 공항 검역신고서와 고막체온계만으로는 감염병 의심환자를 가려내는 게 한계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서는 비행기 내에서부터 철저한 검역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감염병에 대한 기내 방송을 강화해 조금의 이상이라도 있는 경우 승무원한테 알릴 수 있게끔 하고, 증상이 나타났다면 기내에서부터 격리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카리브 해에서 표류하던 자메이카 국적의 선원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카리브 해에서 표류하던 자메이카 국적의 선원 송고 아울러 북한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관련국 전문가 참관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한다는 내용과 미국이 상응 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북측이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했다.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폐기는 앞서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착수해 현재 진행되는 조치이지만, 그동안 국제사회는 이에 대한 객관적인 검증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여왔으며, 김 위원장이 이번에 이에 대한 ‘대답’을 내놓은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과거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당시에도 북측은 외무성 공보를 통해 전문가 참여 입장을 밝혔다가 결국 전문가들이 배제됐지만, 이번에는 남북 정상회담 합의문에 담긴 만큼 실제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또 미국의 상응 조치를 전제로 하기는 했지만,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 조치를 내놓을 용의가 있음도 밝힌 점도 북측이 미국과의 후속 협상을 염두에 두고 비핵화 진정성을 재확인한 측면이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영변 핵시설 등 폐기 용의에 대해서는 미국 측이 그동안 종전선언에 대한 상응 조치로 요구해온 ‘핵 리스트 신고’에 대응한 북한 측 ‘역제안 카드’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실버펀 창업자 리타 홈즈는 “우리는 3650리트의 창업자들과 수년 동안 긴밀하게 협력해왔다”면서 “3650리트는 미국 상업용 부동산 채무 시장의 부동산 대출에 대한 전문 지식을 해박하게 보유하고 있다. 이번 실버3TG 협업은 미국 내 여섯 개의 사무소와 35명 이상의 노련한 부동산 전문가로 구성된 팀을 통해 우리 차입자들의 미국 현지 프라이빗 차입 니즈 충족을 위해 잘 포지셔닝되었다”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욕실전문기업 로얄앤컴퍼니가 운영하는 갤러리로얄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로얄라운지의 갤러리로얄에서 진행되는 생활공예 전시 ‘두드리고 빚어, 채우다’를 송고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미국 커티스 음악원 연주자 과정에 재학하는 지휘자 김유원(30) 씨가 지난 10∼13일(현지시간) 노르웨이 트론헤임에서 열린 ’2018 프린세스 아스트리드 국제 음악콩쿠르’에서 우승했다고 그의 가족이 17일 전해왔다. 가족에 따르면 김 씨는 13일 심사위원과 노르웨이 국왕의 누나인 아스트리드 노르웨이 공주, 문화부 관계자, 각국 음악 애호가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최종 결선에서 1위에 뽑혔다. 그는 우승 상금으로 16만 노르웨이 크로네(2천170만 원)를 받았으며 부상으로 트론헤임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연주할 수 있는 특전이 주어졌다. 35세 이하 젊은 지휘자만 참가할 수 있는 이 대회에는 340명이 지원했고, 서류와 비디오 심사를 통과한 12명이 결선 무대에 올라 경쟁을 펼쳤다. 1953년 창설한 이 콩쿠르는 노르웨이 문화부와 노르웨이 왕실의 후원으로 2년마다 지휘와 바이올린 부문이 번갈아 개최된다. 김 씨의 우승 소식은 노르웨이 일간지 아드레세아비센 인터넷판(www.adressa.no)과 콩쿠르 홈페이지(www.tso.no), 결선 영상(livestream.com/accounts/22550534/PAM2018/videos/180221480)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2014년 미국 아스펜 음악제에서 지휘자 상을 받은 김 씨는 서울대 음대에서 지휘를 전공하고 임헌정 교수를 사사했으며, 잘츠부르크에 있는 모차르테움 국립음대 석사과정을 거쳤다.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가 장단콩웰빙마루 재개를 위한 대체부지를 찾는다. 새로운 유·무기 하이브리드 제조 기술을 제시한 만큼 차세대 두루마리 디스플레이 분야에도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내다봤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미래소재 디스커버리 사업 지원으로 수행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 송고개미 트랩 150개 설치…인근 주거지까지 범위 넓혀 개미 차단조치석재 주변 굴착기로 흙벽 쌓아…가스 주입 훈증소독 착수 ◇ 울산 북구 바다는 ‘돌미역’ 최적지 매년 4∼5월이 되면 울산시 북구 구유동 제전마을에서는 어민들이 미역 말리기에 여념이 없다. 어민들은 소형 작업선으로 항구와 미역바위를 오가며 쉴 새 없이 미역을 따서 운반한다. 마을 물양장에서는 주민들이 미역을 건조하는 작업에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모습을 볼 수 있다. 미역 채취는 제전마을 주민들의 가장 중요한 어업 활동이다. 마을 모든 일정이 미역 채취에 맞춰 움직일 정도다. 그 노력에 걸맞게 제전마을 미역은 전국에서 최상품으로 인정받는다. 제전마을뿐 아니라 판지, 우가, 복성 등 울산 북구 어촌에서 생산되는 미역들은 모두 으뜸으로 꼽힌다. 이들 미역은 자연산 돌미역이다. 돌미역은 해녀들이 바위에서 자라는 것을 직접 채취하는 방식으로 수확이 이뤄진다. 북구 해안은 암반이 많아 해조류가 성장하기에 적합한 환경이다. 특히 이곳 돌미역을 일명 ‘쫄쫄이 미역’이라고 부른다. 쫄쫄이 미역은 줄기가 길고, 잎과 줄기 폭이 좁고 두꺼운 데다 질감이 단단한 것이 특징이다. 오래 끓여도 풀어지지 않고 쫄깃한 탄력이 유지돼 산모용으로 높은 가격에 거래된다. 이에 반해 일명 ‘펄 미역’이라 불리는 미역은 잎이 무성하고 넓다. 같은 종류의 미역이라도 자라는 환경에 따라 펄 미역이 되고, 쫄쫄이 미역이 되기도 한다. 동해안 중북부 지역은 펄 미역이 많이 채취되고, 울산 북구 바다는 쫄쫄이 미역이 더 많다. 북구 앞바다는 수심이 얕고 물이 맑아 일조량이 많다. 또 물살이 거칠어 미역의 육질을 단단하게 만든다.(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금융그룹은 베트남 호찌민에 정보통신기술(ICT) 자회사 신한DS의 베트남 현지법인을 설립했다고 19일 밝혔다. 신한DS가 100% 출자한 신한DS 베트남은 ▲ 신한금융그룹 현지 그룹사 대상 글로벌 ICT 서비스 제공 ▲ 베트남 금융 ICT 시장 진출 ▲ 신디지털 금융 사업모델 발굴 및 추진 등 3대 전략을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동욱 신한DS 사장은 “현지 금융기관 대상 ICT서비스 확대, 핀테크 기업 발굴, 신규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최적화된 디지털·ICT 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우선 북미 양측 간 높은 수준의 협의가 재개돼야 한다. 이를 통해 김 위원장이 밝혔다는 ‘트럼프 첫 임기 내 비핵화’를 실현할 수 있는 구체적 행동계획 합의에 물꼬를 터야 한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트럼프 첫 임기 내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핵 관련 중요 부분의 ‘동결 직후 해체’ 등과 같은 파격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일리 있는 지적이다. 앞으로 2년 내 비핵화가 실현되기 위해서는 점진적 과정을 뛰어넘는 북한의 적극적인 선제조치가 있어야 한다. 물론 미국의 상응 조치도 수반돼야 한다. 이런 문제를 김정은 위원장과 속히 논의하기 위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4차 방북 재추진을 적극 검토할 때가 됐다. 지린 성은 동북아시아의 지리적 중심이자, 세계적으로 유명한 “황금 옥수수 벨트”와 “황금 쌀 벨트”를 보유하고 있다. 지린 성의 연간 총 곡물 생산량은 5년 연속 700kg을 유지하고 있다. 중국의 경지 중 겨우 4%만을 사용하는 지린 성은 중국의 총 상품 곡물 중 10%를 생산한다. 지린 성의 1인당 곡물 가용성, 상품 가격, 수송량 및 옥수수 수출량은 수년째 중국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지린 성의 농업생산 산업 생산량은 5,600억 위안(미화 820억 달러)에 달하며, 이는 지린 성의 세 가지 핵심 산업 중 하나다. 나머지 두 핵심 산업은 자동차와 석유화학 공학이다. 그는 이스라엘 외무장관으로 재직하던 1994년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를 출범시킨 오슬로협정을 끌어낸 공로로 이츠하크 라빈 당시 이스라엘 총리, 야세르 아라파트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 의장과 함께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작은 꿈을 위한 방은 없다’(원제 No Room for Small Dreams·쌤앤파커스 펴냄)란 제목을 단 책은 격동의 세월을 산 페레스 전 대통령의 인생 드라마와 함께 정치·외교·국방 분야의 굵직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소설처럼 흥미진진하게 들려준다. 2016년 타계한 페레스 전 대통령은 생애 마지막 1년을 오롯이 이 책을 집필하는 데 바치고, 탈고한 지 보름 만에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그는 1923년 폴란드 비쉬네바에서 출생해 11살 때 이스라엘 땅으로 가족과 함께 이주했다. 20대 중반이던 1948년 이스라엘 초대수상인 다비드 벤구리온 보좌관으로 정계에 입문해 70년 동안 장관을 10차례, 총리를 3차례 역임하고 2007~2014년 대통령을 지냈으며 퇴임 2년 후 9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그는 1950년대 기술적으로나 재정적으로나 불모지였던 이스라엘에서 항공산업을 일궈냈고, 정치 인생 후반까지도 ‘기술에 매료된 80대 노인’으로 불릴 만큼 이스라엘을 기술 강국으로 이끄는 데 열과 성을 바쳤다.

완성품·원부자재 실은채 ‘남부여대’식 귀환 줄이을 듯공단내 등록설비 반출은 북측과 별도 협상 필요(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정부가 송고 (*2)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 영어: https://appkitbox.com/en/testkit/support/automation/appium/ 한국어: https://kr.appkitbox.com/testkit/support/automation/appium/ 극 중 유찬이 키운 병아리 ‘찬이삐약주니어’는 결국 닭이 됐다. 안효섭은 “실제로 병아리를 키워본 적은 없고, 지금은 ‘냥집사’(고양이를 키우는 사람)”라며 “동물을 워낙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찬이삐약주니어는 처음 화면에 나왔던 병아리가 훌쩍 커서 이후에도 몇번씩 병아리를 바꿔야 했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도 웃으며 전했다.”사업 안정성 대응책 강구…내년 상반기까지 본계약 마칠 것”(서울=연합뉴스) 옥철 이정진 기자 = 남북한과 러시아 송고 지가 상승은 대도시의 상업지(地)에서 두드러졌다. 도쿄(東京), 오사카(大阪), 나고야(名古屋) 등 3대 대도시권의 상업지 지가는 4.2% 올랐고, 삿포로(札晃), 센다이(仙台), 히로시마(廣島), 후쿠오카(福岡) 등 지방의 4개 핵심도시의 상업지 지가는 평균 9.2%나 뛰었다. 반면 이들 4개 핵심도시를 제외한 지방 소도시나 시골 지역 상업지의 지가는 오히려 0.6% 하락해 대도시와의 격차가 전보다 더 크게 벌어졌다. 통신은 대도시와 지방 핵심도시 상업지 지가가 상승한 원인으로 외국인 관광객 증가에 따라 점포와 호텔이 늘어난 것을 첫번째로 꼽았다. 외국인 관광객이 크게 늘어난 교토(京都)의 경우 상업지 지가가 7.5%나 뛰었다. 여기에 경기 호황으로 오피스 건물의 공실률 저하, 저금리로 활발해진 부동산 투자 등의 요인도 집값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대도시와 중소도시·시골 사이의 지가 양극화 현상은 주택지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주택지 지가는 3개 대도시와 4개 지방 핵심도시에서 각각 평균 0.7%와 3.9% 상승했지만, 그 외 지역에서는 대부분 하락했다. 인구 감소가 심각한 아키타(秋田)의 경우 주택지 지가가 2.4%나 떨어졌다. 한편, 일본 전국에서 기준 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도쿄도(東京都)의 번화가 긴자(銀座)의 ‘메이지야(明治屋) 긴자 빌딩’이었다. 이 빌딩의 1㎡당 지가는 4천190만엔(약 4억1천870만원)이었다. Founded in 1907, the Los Angeles Auto Show (LA Auto Show(R)) is the first major North American auto show of the season each year. In 2016, the show’s Press & Trade Days merged with the Connected Car Expo (CCE) to become AutoMobility LA™, the industry’s first trade show converging the technology and automotive sectors to launch new products and technologies and to discuss the most pressing issues surrounding the future of transportation and mobility. AutoMobility LA 2018 will take place at the Los Angeles Convention Center Nov. 26-29, with manufacturer vehicle debuts intermixed. LA Auto Show 2018 will be open to the public Nov. 30-Dec. 9. AutoMobility LA is where the new auto industry gets business done, unveils groundbreaking new products and makes strategic announcements in front of media and industry professionals from around the globe. LA Auto Show is endorsed by the Greater L.A. New Car Dealer Association and is operated by ANSA Productions. To receive the latest show news and information, follow the LA Auto Show on Twitter. Listen to past panels, interviews, and keynotes on AutoMobility LA’s new podcast at https://automobilityla.com/podcast/. 북핵 합의를 어렵게 하는 본질은 전후 65년 적대관계로부터 내재한 불신이다. 북핵 문제는 관계의 산물이므로, 관계를 바꾸지 않고는 해결 난망이다. 두 정상은 합의 못지않게 관계의 불신을 걷어내는 데 진력해야 한다. 2005년 9·19 공동성명을 뛰어넘는 합의는 어려울 것이라며 기대치를 낮추는 얘기도 있다. 설사 그렇다 해도 그때는 김정일 시대고, 지금은 김정은 시대다. 그래서 달리 봐야 한다. 트럼프가 정상회담 취소를 깜짝 발표하자 9시간도 지나지 않아 북한이 ‘무조건 대화’를 청하며 내놓은 담화는 김정일 시대라면 상상할 수 없다. 북한에서 지도자가 달라졌다는 건 체제의 본질을 규정하는 것이다. 그래서 두 정상의 진솔한 대화가 중요하다.

헌재 판결로 남아공에서 대마초 재배와 소비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대마초 합법을 지지하는 남아공 활동가들은 “대마초가 자유를 얻었다”며 환호했고 이번 판결이 국가 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공개적 장소에서 대마초를 사용하거나 거래하는 행위는 여전히 불법이다. 그동안 남아공에서 대마초를 재배하거나 소지·사용하다가 적발되면 징역형, 벌금형 등 처벌을 받았다. 대마초는 많은 국가에서 불법 마약으로 분류되지만, 일부 국가에서는 기호나 의료 목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 콜로라도 등에서는 기호용 대마초가 합법이며 캐나다는 오는 10월부터 기호용 대마초의 소비와 재배를 합법화할 예정이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중동 국가 레바논은 막대한 무역적자를 해소하려고 의료용 대마초를 합법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외국인 관광객의 한국 관광 필수아이템 ‘코리아투어카드’가 편의성과 혜택을 극대화해 ‘모바일 카드’로 새롭게 태어난다. (재)한국방문위원회는 한국스마트카드와 함께 방한 외래객의 관광 편의 서비스를 제고하기 위해 안드로이드 기반의 ‘모바일 코리아투어카드’를 선보인다고 송고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과 유럽연합(EU) 간 브렉시트(Brexit) 협상 진척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관련해 EU 측이 영국 측 입장을 수용한 양보안을 준비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입수한 외교비밀문서 등을 토대로 EU가 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관련해 새 초안을 마련해 회원국 정상들에게 배포할 예정이라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초안에는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간 ‘하드 보더’(hard border)를 피하기 위해 발전된 기술을 활용, 아일랜드 국경에서 통관 및 출입국관리 절차를 최소화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그동안 영국 정부 및 브렉시트 강경론자들의 주장을 일부 받아들인 것이다. 구체적으로 EU는 등록된 기업들의 상품은 바코드 스캔 및 전송 등을 통해 선적과 하역 과정을 추적, 별도 통관 절차를 대신하는 방식을 검토 중이다. 이미 스페인과 스페인령 카나리아 제도 사이에 이와 비슷한 방식을 적용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양측 간 브렉시트 협상이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에 가로막히면서 진전이 없자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그동안 영국 본토와 함께 북아일랜드 역시 브렉시트 이후 EU 단일시장과 관세동맹에서 제외되면 과거 내전 시절과 같이 엄격하게 국경을 통제하는 ‘하드 보더’가 부활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잠실전적(19일) 롯 데 540 100 010 4 – 15 L G 020 021 150 0 – 11 △ 승리투수 = 손승락(2승 5패 20세이브) △ 패전투수 = 신정락(2승 4패) △ 홈런 = 손아섭 23호(2회1점) 민병헌 14호(2회3점·이상 롯데) 양석환 20호(8회3점·LG) (서울=연합뉴스) 송고▲ 잠실전적(19일) 롯 데 540 100 010 4 – 15 L G 020 021 150 0 – 11 △ 승리투수 = 손승락(2승 5패 20세이브) △ 패전투수 = 신정락(2승 4패) △ 홈런 = 손아섭 23호(2회1점) 민병헌 14호(2회3점·이상 롯데) 양석환 20호(8회3점·LG) (서울=연합뉴스)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한국거래소 국민행복재단은 19일 부산시와 ‘어린이놀이터 조성사업’에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재단은 올해 1억2천만원을 지원해 부산 시내 낡은 어린이놀이터 바닥 포장공사와 놀이시설 설치, 안전진단 등을 지원한다. 재단은 2014년부터 부산지역 아동센터 13곳의 환경개선사업을 지원해왔다. 아동센터를 한국거래소 제휴센터로 지정해 금융교육과 각종 복지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 직접 협상 나선 미국…”전례 없는 기회” 아프간에서는 2001년 미국 공격으로 탈레반 정권이 축출된 이후 정부군과 나토 등 연합군을 상대로 한 탈레반의 내전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내전 종식을 위한 회담이 여러 차례 이뤄졌지만, 대부분 아프간 정부가 탈레반의 공식 상대로 나섰다. 탈레반은 그간 아프간 정부를 거치지 않고 미국과 직접 대화를 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그러다가 지난 7월 앨리스 웰스 미국 국무부 남·중앙아시아 수석 부차관보가 카타르에서 극비리에 탈레반 측과 만났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는 5∼7월 3달 동안 적어도 두 번 이상 미국과 탈레반이 직접 만났다고 보도했다. 양측 고위급 대표단이 아프간 정부를 제외한 채 직접 협상 테이블에 나선 것은 2001년 후 사실상 처음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양측은 형식적인 만남에 그치지 않고 이후에도 평화협상을 위한 실질적 해법을 찾기 위해 교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존 니컬슨 전 주아프간 미군사령관은 “아프간 내전 당사자들에게 평화를 위한 전례 없는 기회가 찾아왔다”며 “지금이 평화를 위한 적기”라고 말했다. 극단적인 테러를 일삼던 탈레반측 분위기도 과거와 달라졌다. 민간인을 겨냥한 ‘자살폭탄 테러’를 중단하겠다고 지난 7월 밝혔다. 아프간 정부도 지난 2월 탈레반에 합법조직으로 인정할 테니 전쟁을 중단하고 평화협상에 참여하라는 제안을 하는 등 화해의 손짓을 했다. 이어 지난 6월에는 아프간 정부군과 탈레반이 전례 없이 사흘간 휴전하기도 했다. 탈레반 지도부 중 한 명은 CNN에 “정부군이 죽는다면 그들도 아프간인이고 탈레반 또한 아프간 사람”이라며 “전쟁은 양측을 모두 파괴하는 결과만 가져올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분위기에 대해 CNN은 “17년 내전 끝에 탈레반 야전 사령관들이 평화회담에 마음을 여는 신호를 보냈다”고 평가했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지난달 미국의 주택건설 경기가 호조를 보였다. 미 상무부는 8월 주택착공 건수가 연율 환산 128만2천 건으로 전월 대비 10만8천 건(9.2%) 증가했다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전문가들의 예상치(124만 건)를 웃도는 수준이다. 다세대 주택 건설이 크게 늘면서 전체 증가세를 이끌었다고 상무부는 설명했다. 다만 건설 경기의 선행지표인 허가 건수는 8월 122만9천 건으로 전달 대비 5.7% 감소했다.하계 다보스포럼서 다자주의·자유무역 강조…”위안화 인위적 절하 없다”‘민영기업 퇴출론’ 논란 속 “민영기업 지지 변함없다” 선언 이러한 이야기들은 남아프리카의 신문 The Star가 발행한 특별 이슈 기사 From Chinese Dream to African Dream: Stories about Dongguan’s Manufacturing Companies in Africa의 관점과도 일맥상통한다. 이는 “가난한 사람에게 물고기 하나를 주면 하루의 양식을 준 것이지만, 낚시하는 방법을 가르쳐 주면 평생 먹고 살 수 있는 직업을 제공한 것”이라는 중국 속담의 의미와도 닿아 있다. 아프리카에 비즈니스를 확장한 둥관 기반의 회사들은 현지 산업을 개발하고, 더욱 중요한 의미로는 양측의 회사가 모두 번영하는 데 기여했다. OUE currently through its two REITs, OUE Commercial REIT and OUE Hospitality REIT, has total assets under management (“AUM”) of approximately S$5.7 billion as at 30 June 2018. 남성갱년기를 예방하려면 무엇보다 몸에 좋은 식품을 섭취해야 한다. 우선 지방이 많은 식품과 과식은 피하고 단백질이 풍부한 식품을 먹는 게 좋다. 또 항산화 효과가 있는 비타민 송고중년 남성 30% ‘갱년기 증상’ 경험…”질환 인정하고 극복 노력해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 서울 강남의 한 기업에 수십년째 재직중인 A(53) 부장. 그는 지난해 가을부터 피로감, 건망증에 얼굴홍조가 심해지고, 매사에 의욕이 없어지기 시작했다. 이런 증상은 올해 주 52시간제 근무가 시행된 후 더 심해졌다. 수십 년 동안 직장의 꽉 짜인 일정 속에서도 나름 삶의 균형을 유지하며 생활하고 있다고 자부했지만, 요즘 1년여의 삶은 이와 거리가 멀어도 한참 멀었다. 그렇다고 노력을 안 해본 것도 아니다. 주 52시간제 이후에는 출장마사지 퇴근 후 새로운 삶을 찾기 위해 회식 대신 요가도 하고, 가끔은 아내와 저녁 일정도 잡고 있지만 되레 불안, 우울감은 더 커졌다고 그는 토로했다. 친구들의 권유에 결국 A씨는 병원을 찾아 증상들을 털어놨다. 의사는 A씨의 호르몬 검사 결과와 증상으로 미뤄 남성갱년기 증상이 의심된다고 진단했다. A씨는 현재 갱년기 치료를 진행 중이다.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정부는 10일(현지시간) 한국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중단 결정과 관련, “국제사회의 입장과 일치한다”며 지지 입장을 밝혔다.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는 이날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관련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20대 국회 전반기는 지난 5월 29일로 끝났다. 이후 한 달이 훨씬 지나도록 후반기 의장조차 선출 못 하고 있다. 국회법에 따르면 후반기 국회의장단 선출은 전반기 의장단 임기만료일 전 5일에 실시해야 한다. 5월 24일까지는 끝냈어야 했다. 18개 상임위원장은 전반기 임기만료일까지 선출하게 되어 있다. 국회가 자신들이 법으로까지 만든 ‘약속’을 어기고 있는 것이다. 올해 포럼에서 CPC 광저우 시 위원회 서기 Zhang Shuofu는 “이 회의는 광저우, 광둥 및 중국의 개혁과 개방 성과를 세계에 선보일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한다”라며 “앞으로 전 세계 공항, 항공사 및 여행사와 더 많은 협력 플랫폼을 구축하고, 윈윈 발전을 위해 더 많은 채널을 개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MIAMI and NEW YORK,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3650 REIT (“3650 REIT”) and The Silverfern Group (“Silverfern”) today announced a collaboration for bridge and event-driven lending secured by U.S. commercial real estate (“CRE”) to be marketed as the Silver3TG Investment Program (“Silver3TG”).김치찌개 등 주요 메뉴 표준 레시피로 관리국토부·도공 휴게소 중장기 혁신계획 추진(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내년부터 고속도로 휴게소에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형 매장이 설치되고, 일부 휴게소에서 시범 운영 중인 모바일 사전 주문 서비스가 전체 휴게소로 확대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 휴게시설을 고객 중심의 휴게공간을 갖춘 환승 거점이자 청년창업을 지원하는 지역경제 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해 2022년까지 ‘고속도로 휴게시설 중장기 혁신계획’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국토부와 도공은 고속도로 휴게시설의 미래상을 ‘사람 중심의 스마트 서비스 허브’로 설정하고 이를 추진하기 위한 4대 전략과 20개 실행과제를 추진한다. 차에 탄 채로 음식 등을 구입하는 드라이브 스루형 매장이 내년 시범 설치되고 2022년까지 휴게소 7곳으로 확대된다.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핵은 그대로 두고 우리의 군사적인 부분은 무력화했다. 과연 정부가 이렇게 해도 되는지 심각한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말 한마디에 우리 국방을 해체하는 수준으로 가도 되는지 걱정”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김 위원장이 육성으로 비핵화를 약속한 점은 일단 변화된 부분이라고 말할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기본적으로 미국에 대해 상응하는 조치를 요구한 부분을 보면 오히려 1·2차 선언보다도 후퇴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핵에 대해서는 아무런 진전이 없는데 비행금지 구역을 정해서 정찰행위를 못 하게 한 것은 상당히 위험한 것 같다”며 “수천억 원을 투자해 정찰기를 구매했는데, 그런 것을 못 하게 되면 북한의 도발 징후를 전혀 감지할 수 없는 상태에 놓이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발이란 게 단순하지 않고, 북한 내부에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우리는 잘 모른다”며 “국민의 안위를 위협하고 국가의 예산을 한순간에 무력화하는 일을 했다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최근 헤알화의 약세는 10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불확실성이 이어지는 가운데 터키의 금리 인상 등 외부 환경도 악화됐기 때문이다. 오온수 KB증권 연구원은 “다른 신흥국 통화는 안정을 찾아가고 있는데 브라질 헤알화는 약세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브라질주식 펀드의 손실은 주가 하락보다는 환차손에서 발생하는 부분이 크다”고 말했다. 실제 최근 1개월간 브라질 보베스파 지수는 1.82% 하락에 그쳤다. 같은 기간 중국 항셍 지수(-7.13%)나 심천A 지수(-7.41%)보다 하락 폭이 훨씬 작은 수준이다. 금년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개최하는 한편,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 또한 자연생태계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고,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전염성 질병의 유입과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비롯해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도 강화하는 데 뜻을 같이했다.문정인 “김정은, 서울 방문 독자적 결정…주변 전부 반대” / 연합뉴스 ( 송고”선언문 담지 못한 김위원장 메시지 있어…폼페이오, 이른시일 내 평양 방문”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한승 기자 =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 약속과 관련해 “완전히 김 위원장의 독자적인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이날 오후 평양 고려호텔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주변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전부 반대했지만, 막지 못했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특보는 “2000년 6·15 선언 당시 마지막 부분에 ‘답방한다’는 내용이 있었는데 북한에서 반대가 많았다.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이 가까스로 받아냈지만 결국 이뤄지지 못했다”며 “그런 맥락에서 김 위원장이 어려운 결정을 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독려했다”고 설명했다. 문 특보는 “6·15 선언은 총론적인 성격이 강하다고 보고, 10·4 선언은 각론적 성격이 강하며 9·19 공동선언은 실천적 성격이 강하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3개의 선언문이 상당히 보완적인 성격이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에서 우발적 충돌을 막고, 그렇게 함으로써 핵 충돌을 막으며, 그 과정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룬다는 기본인식이 있는 것 같다”며 “우발적인 재래식 군사 충돌을 막을 수 있는 최소한의 조치를 갖췄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로고 – https://mma.prnewswire.com/media/479829/LAAS___Logo.jpg▲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은 19일 오후 추석 명절을 앞두고 마포구 망원동 ‘월드컵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눴다. 임 차관은 떡, 과일, 축산물 등 명절 음식 재료를 구입해 마포구청 측에 전달했다. 전달된 물품은 ‘마포 행복나눔 푸드마켓’을 통해 지역 내 저소득 주민에게 지원된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은 19일 오후 추석 명절을 앞두고 마포구 망원동 ‘월드컵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눴다. 임 차관은 떡, 과일, 축산물 등 명절 음식 재료를 구입해 마포구청 측에 전달했다. 전달된 물품은 ‘마포 행복나눔 푸드마켓’을 통해 지역 내 저소득 주민에게 지원된다. (서울=연합뉴스) 송고북중 접경지역 찾은 ‘범민족평화포럼’ 참가자들단둥 압록강단교·황금평 등지 둘러보며 가슴 ‘뭉클’(단둥[중국 랴오닝성]=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압록강변에 와서 강 너머 북한 신의주를 바라보니 역사가 와 닿습니다.” 23일 북중 접경도시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의 압록강변 공원. 이 곳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주최 ‘범민족 평화포럼’에 참가한 남측 및 해외동포 전문가 30여명이 찾았다. 이들은 4·27 판문점 선언 이행 방안을 모색하고자 전날 중국 선양에서 1차 포럼 행사를 하고서 이날 행사 이틀째를 맞아 북중 접경지역을 방문했다. 러시아 미국 일본 카자흐스탄 독일 영국 등지에서 온 이들 대부분은 북중 접경지역에 온 게 처음이라고 했다.

(Logo: https://mma.prnewswire.com/media/556610/Renault_Nissan_Mitsubishi_Logo.jpg ) Under the technology partnership, vehicles sold by the Alliance members in many markets will utilize Android, the world’s most popular operating system, and will provide turn-by-turn navigation with Google Maps, access to a rich ecosystem of automotive apps on the Google Play Store and have the ability to answer calls and texts, control media, find information, and manage vehicle functions with voice using the built in Google Assistant. 바로 벽계 계곡을 접하고 있는, 커피를 테마로 한 작은 카페다. 인간이 아무리 꾸미고 가꿔도 자연이 만든 정원 만큼 하겠는가? 바로 앞에는 잔잔하던 벽계 계곡이 집채만 한 바윗돌들 덕분에 크게 여울진다. 크게 휘돌아 흐르는 계곡을 보고 있노라면 마음이 뻥 뚫리는 느낌이다. 편안하게 자연이 만든 정원을 감상하는 것이 포인트다. 벽계 계곡을 돌아 나오는 길에는 북한강 변을 바라보는 곳에 이제 막 온실을 마련하는 등 마무리가 부산한 한 정원 카페가 눈에 띈다. (태안=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충남 태안군의 대표 수산물 대하를 맛볼 수 있는 대하축제가 안면도 백사장항에서 29일 시작된다. 백사장 대하축제 추진위원회는 29일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16일간 안면읍 백사장항 일원에서 ‘제19회 안면도 백사장 대하축제’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개막식에서는 대하 무료시식회, 축하공연, 가요제, 불꽃놀이 등이 펼쳐진다. 10월 첫째 주 토요일인 6일에는 뜰채로 대하잡기, 팔씨름대회, 수산물 중량 맞추기 대회 등이 열려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삼성화재, JT 3-0으로 완파하고 준결승 막차우리카드-KB손해보험·삼성화재-현대캐피탈 준결승 격돌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오월드에서 탈출한 퓨마가 끝내 사살된 데 대해 동물권단체가 오월드와 동물원 제도를 규탄하고 나섰다. 동물권단체 동물해방물결은 19일 성명을 내 “지난 11일 칠갑산 자연휴양림에서 전시되다 탈출한 일본원숭이가 사살된 지 일주일 만에 퓨마 한 마리가 같은 상황과 이유로 사살됐다”며 동물원이 존립하는 이상 인명을 위협하는 야생동물의 탈출은 예견된 것이고 앞으로도 일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사회 본문배너 이어 “여론 역시 퓨마를 성급하게 사살한 데 대해 분노하고 청와대 국민청원 등에서 동물원 폐지의 목소리가 높다”며 “관리에 소홀과 퓨마가 동물원을 벗어나지 않았음에도 사살하기로 결정한 점 등 경위를 철저히 조사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촉구했다. 동물해방물결은 동물원을 ‘종 차별적 제도’라고 규정했다. 이 단체는 “동물원의 동물들은 탈출하지 않고 평생 갇혀 구경거리가 되거나 본능적으로 탈출을 감행하다 사살되는 등 고통을 짊어지며 살고 있다”며 “동물을 철창 가두고 관람하는 시설이 얼마나 교육적으로 바람직한 인간-비인간 관계를 끌어낼 수 있겠느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 “자유에 대한 갈망은 인간뿐 아니라 모든 동물의 본능으로, 그 어떤 야생동물도 폐쇄된 환경에서 정상일 수는 없다”며 “야생동물이 있어야 할 곳은 동물원이 아니라, 자연이며 이번 계기로 동물원의 가치를 사회적으로 다시 한번 생각해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오후 5시 15분께 오월드 사육사는 사육장에서 퓨마 1마리가 사라진 것을 발견하고 경찰과 119에 신고했다. 동시에 경찰과 소방당국 등 400여명이 동원돼 오월드와 보문산 일대 수색에 나서면서 오후 6시 34분께 오월드 내 풀숲에서 퓨마를 발견하고 마취총을 쐈으나, 마취가 풀리고 말았다. 날이 어두워지면서 퓨마 포획이 어렵다고 판단한 오월드는 엽사와 사냥개를 투입해 오후 9시 44분께 사살했다. 김씨는 “소예는 대학 홍보대사와 국제학생회 회원, 전공알림단 단원 등으로 활동하며 집보다는 대학에서 살다시피 했다”라며 “그동안 우리 가족과 소예가 받았던 사랑과 도움을 베풀고 싶어 기부를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김소예양은 중학교 송고 물론, 낙하산 사장을 내려보내는 정치권과 정부도 나름대로 논리를 갖고 있다. 방만 경영을 일삼고, 월급과 복지혜택은 많으면서, 일은 적게 하는 무사안일의 조직에 개혁의 칼을 들이대야 하는데, 내부출신 사장으로 가능하겠느냐는 것이다. 언뜻 보면 일리가 있어 보인다. 그러나 그 말이 맞는다면 공기업 방만 경영은 벌써 사라졌어야 했다. 개혁적 인사들이 수십 년간 낙하산으로 내려와서는 고치고 또 뜯어고쳤다는데, 방만 경영이 여전하다는 지적은 예외 없이 매년 나온다. 왜 그럴까. 개혁도 그 조직을 잘 알아야 제대로 할 수 있는 법이다. 모르면 그 구성원들에게 이리저리 끌려다니는 경우가 많다.

About Silverfern Silverfern is amongst the few truly global middle-market, multi-asset class, investment management firms in the world today. Silverfern invests on behalf of both institutional investors and a global network of more than 65 of the world’s largest and most sophisticated multi-billion-dollar single family offices. Through its offices in New York, Amsterdam, Frankfurt and Sydney, Silverfern makes direct investments in global middle market Private Equity, U.S. Commercial Real Estate Private Debt, Direct Real Estate, and Corporate Private Debt globally. Silverfern’s investment strategy seeks to mitigate systemic risk in its portfolio by pursuing attractive risk-adjusted returns on a global basis, while at the same time seeking to manage local/market risk through its strategy to partner with qualified, local, investment partners on each of its investments. Additional information is available at www.silfern.com 서양 사람들에게 한국을 소개한 푸른 눈의 이방인 중에는 스웨덴의 동물학자이자 탐험가 스텐 베리만(1895∼1975)도 있었다. 그가 주목한 것은 사람보다 한반도에 사는 야생동물이었다. 1935년 2월부터 이듬해 11월까지 한국에 머물며 수많은 동물을 잡아 스웨덴에 보냈으며 모국으로 돌아간 뒤 1938년 4월 ‘한국의 야생동물지’(In Korean Wilds & Villages)를 펴냈다. 그는 한국의 야생동물들을 처음으로 바깥세상에 알린 공로가 있긴 하나 한반도 생태계 파괴에 앞장섰다는 오명을 벗어날 수는 없다. 이준익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이 영화는 부안의 아름다운 노을과 풍경이 담겨 있다. 서울을 떠나 잠시 고향에 내려온 학수(박정민 분)가 여러 인물과 마주치면서 잊고 싶은 과거를 떠올리고, 고향의 온정을 느끼게 된다는 내용이다. 각박한 현실을 잠시 떠나고 싶은 이들에게 위로와 활력을 주는 영화다. 송고(부안=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 부안군은 추석 연휴인 오는 22∼23일 부안예술회관에서 동춘서커스와 영화 ‘변산’을 무료 공연·상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추억의 동춘서커스는 22일 오후 3시와 오후 7시 30분 2차례 펼쳐진다. 동춘서커스단은 전통 곡예와 묘기에 예술성을 가미해 기계체조와 곡예, 무용, 마술, 음악을 결합한 서커스를 선보인다. 영화 ‘변산’은 23일 오전 10시 30분과 오후 3시 2차례 상영된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가 알제리 독립전쟁 당시 숨진 알제리인의 죽음과 관련해 당시 프랑스군의 고문·살해 사실을 처음으로 인정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1957년 알제리 독립전쟁 당시 실종된 모리스 오댕이 당시 그를 투옥한 프랑스군으로부터 고문을 당해 숨졌다고 공식 인정했다. 마크롱은 이날 프랑스 파리 근교에 거주하는 오댕 미망인의 자택을 직접 방문해 사죄했다. 그는 미망인 조제트 오댕 여사에게 “우리가 진작 했어야 하는 일인데, 미망인께 이제 용서를 구한다. 지금까지 해오신 투쟁도 모두 인정한다”고 말했다고 리베라시옹 등 프랑스 언론이 전했다. 오댕 여사는 “이런 날이 오리라고는 꿈에도 생각지 못했다”면서 마크롱 대통령이 자택을 직접 방문해준 데 대해 고마움을 표시했다. 엘리제궁도 마크롱의 방문에 앞서 알제리 독립전쟁 당시 프랑스군이 알제리인들에게 체계적으로 고문을 자행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프랑스 정부가 이처럼 알제리 독립전쟁 당시 자국군이 알제리인들을 고문했다고 공식 인정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1957년 알제리 독립전쟁 당시 알제리대 수학과 조교수이자 알제리공산당의 당원이었던 오댕은 프랑스군 공수부대에 의해 자택에서 체포됐다. 독립전쟁 당시 프랑스군을 상대로 게릴라전을 펼치던 알제리민족해방전선(FLN) 대원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한 혐의였다. 체포 당시 그는 자녀 셋을 둔 25세의 청년이었다.▲ 문화일보 = 靑, 평양회담 ‘보여주기’ 집착 말고 北核 초점 맞춰야 ‘공직 배제’ 해당 헌법재판관 후보 자진사퇴가 正道다 대법관 출신 시골판사 善意마저 짓밟은 反법치 행패 ▲ 내일신문 = 중도가 지지해야 성공한 정부 될 수 있다 ▲ 헤럴드경제 = 지키지도 못할 고위공직자 인선 기준 왜 만들었나 靑, 국회가 왜 방북 동행 거절했는지 잘 생각해봐야

오페라 가수 바바라 헨드릭스는 고인의 자유정신을 기리는 노래를 불렀다. 또 아쿠포 아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코피 아난은 유엔 사무총장으로 가나에 상당한 명성을 안겼다”며 “그는 분쟁이 있는 곳에서 평화를 만들려고 삶을 바쳤다”고 칭송했다. 스위스에 있던 아난 전 총장의 시신은 지난 10일 가나에 도착했고 아크라에 있는 군 묘지에 묻힌다. 앞서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아난 전 총장은 지난달 18일 스위스 베른의 한 병원에서 80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교수·직원·학생들은 이날 공청회를 열어 “성지학원 재단의 과오로 빚어진 이 사태의 피해는 고스란히 대학 구성원에게 돌아가게 됐다”며 “재단은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향후 대책을 마련해 공지하라”고 촉구했다. 공청회에서 재단 측은 정원 감축에 따른 등록금 손실액이 연간 송고 3. 남과 북은 이산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인도적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하였다. ① 남과 북은 금강산 지역의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빠른 시일내 개소하기로 하였으며, 이를 위해 면회소 시설을 조속히 복구하기로 하였다. ② 남과 북은 적십자 회담을 통해 이산가족의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해나가기로 하였다. 저자는 국가의 행동을 분석하는 데 필요한 세 가지 분석 모델을 제시한다. 책에서 세 가지 모델은 현대사의 극적인 사건인 송고 두 정상은 올해 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하는 등 교류·협력 강화를 위한 여러 방안도 합의했다. ‘조건 마련’을 전제 조건으로 내걸었지만,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 우선 정상화를 추진키로 한 것도 눈에 띈다. 이대로 실천된다면 판문점 선언으로 복원된 남북관계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고 깊어질 것이다. 철도나 도로의 실질적 연결,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사업 재개 등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해소되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 문제가 진전되고 해결되어야 한다. 하지만 그 전이라도 남북이 제재 해제에 대비해 사전에 준비할 수 있는 것은 준비해 두는 것은 의미가 있다.장신구 제작에 노숙인 활용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대표적인 자동차 기업 포드 사가 30년째 방치돼온 철도 역사 벽면의 낙서(그래피티)를 ‘특별 예술품’으로 승화시키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과 디트로이트 현지 언론에 따르면 포드는 디트로이트 도심 총 5만6천㎡ 규모의 유서깊은 여객 철도 역사 ‘미시간 센트럴 스테이션’(MCS)을 지난 6월 매입, ‘무인 자율 주행 차량 연구 개발 센터’로 전환할 계획이며 이에 앞서 MCS 벽면의 페인트 조각들로 장신구를 만들어 파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포드 대변인 션 윌슨은 “이번 프로젝트는 MCS가 폐쇄된 1988년 이후 빈 건물 벽을 캔버스 삼아 예술성을 발휘한 수많은 그래피티 아티스트들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노 의원은 책 교정을 보던 중 유명을 달리했다고 한다. 책에는 생전 고인의 또렷한 육성을 풀어낸 글과 유시민 작가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의 추도사, 안재성 소설가가 정리한 고인의 약전도 수록됐다. 이번 시리즈 저자로는 노 의원과 함께 특강 강사로 참여한 뇌과학 전도사 김대식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교수와 매일 아침 ‘김현정의 뉴스쇼’를 진행하는 김현정 CBS PD,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낮은 목소리’ 변영주 감독, 진보적인 정신과 전문의 정혜신 박사가 참여했다. 저자들은 격동의 시대를 살아가는 독자들에게 정치, 과학기술, 언론, 창작, 죽음 등 일상과 밀접한 주제로 생생한 삶의 지혜를 전한다. ’4차 산업혁명에서 살아남기’라는 제목이 붙은 김대식 교수의 책은 인공지능으로 시작된 4차 산업혁명 현주소를 객관적으로 진단하고 우리가 미래에 살아남기 위해 어떤 길을 선택해야 할지 묻는다. 김현정 PD의 ‘뉴스로 세상을 움직이다’는 저자가 10여년간 시사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체득한 뉴스 독법을 알려준다. 변영주 감독의 ‘영화로 더 나은 세상을 꿈꾸다’는 영화와 사회관계를 살펴보며 창작이 사회에 어떤 기여를 할 수 있을지를 일깨운다. 정혜신 박사의 ‘죽음이라는 이별 앞에서’는 해고노동자, 세월호 유가족 등 사회적 트라우마 피해자들의 상처를 치유하는 저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죽음에 대처하는 방법을 얘기한다. 창비는 2016년 계간 ‘창작과 비평’ 50주년을 기념해 특별강연 ‘공부의 시대’를 진행한 뒤 5권 단행본을 출간했으며, 2017년은 ‘정치의 시대’ 특강과 함께 4권의 책을 펴냈다. 이번이 세 번째 시리즈다. 각 권 136~168쪽. 1만~1만2천원. 내일 비대위회의서 일괄사퇴안 상정…연내 당무감사 마무리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20일 국회에서 비대위원회 회의를 열고 전국 당협위원장들에 대한 일괄 사퇴안을 상정한다. 한국당은 조만간 예정된 당무감사 공고 전 253개 당협위원장 자리부터 공석으로 만든 뒤 본격적인 인적쇄신 작업에 들어갈 전망이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일 회의에 현역 국회의원을 포함한 전국 당협위원장들의 사퇴처리안을 올려서 비대위원들의 의견을 들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 내에서도 대략 공감대를 이룬 내용으로, 지도부가 오랫동안 혁신 작업의 하나로 생각해온 바를 순서대로 추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전국 시·도당 위원장들과 오찬을 함께하며 이 같은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협위원장 일괄사퇴안이 비대위에서 의결되면 ‘김병준 비대위 체제’의 인적혁신이 실질적 첫발을 떼게 된다.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덕수궁 선원전과 미국대사관 사이에 난 좁은 길인 ‘고종의 길’이 2년에 걸친 복원공사를 마치고 1일 시범 개방 형식으로 공개됐습니다. 길이가 120m에 이르는 고종의 길은 덕수궁 서북쪽 구세군 서울제일교회 건너편과 옛 러시아공사관이 있는 정동공원을 잇는 좁은 길인데요. 8월 한 달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할 수 있는데 입장은 5시 30분까지 가능합니다.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세계중요농업유산(GIAHS)으로서 제주해녀 어업의 가치에 대한 학술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IELTS on computer에 대하여 2017년 12월에 호주에서 처음 시작된 IELTS on computer는 IELTS를 주관사들에 의해 2018년에 점차 확장되고 있습니다.”조문 감사와 덕담, 내년 봄 방북 권유 등 담겨”김양건, 남북관계 개선·금강산관광 재개 등 희망 밝혀 (파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 송고 오찬에 참석한 특별수행원들은 저마다 평양냉면 맛을 호평했다. 가수 지코는 “제가 먹어온 평양냉면 맛의 최대치를 생각하고 먹었는데 전혀 다르더라”라며 “소스를 가미해 먹는데 밍밍하지 않고 매콤하면서도 맛이 확실히 느껴지되 자극적이지는 않은 균형 잡힌 맛”이라고 평가했다. 차범근 전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은 “음미해 보면 깊은 맛이 있는 것 같다”며 “집사람에게 여기서 먹은 냉면의 맛을 전해주겠다고 얘기하고 왔으니 그 맛을 잘 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오찬에는 평양냉면 외에도 약쉬움떡, 콩나물김치, 잉어달래초장무침, 삼색나물, 록두지짐, 자라탕, 소갈비편구이, 송이버섯볶음, 수박화채, 우메기, 아이스크림 등이 올랐다. 한편, 문 대통령과 수행원들은 삼삼오오 모여 대동강을 배경으로 단체 사진을 찍으며 잠시나마 망중한을 즐기는 모습도 보였다. 올해 박람회에는 아르한겔스크, 아스트라칸 및 칼리닌그라드 지역의 합동 부스, 카렐리아와 타타르스탄의 합동 부스, 아조프 해와 흑해 어업 유역의 합동 부스를 비롯해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모로코 및 아르헨티나의 합동 부스도 마련됐다. 13,000m2의 면적에 180개 기업이 참석했는데, 그중 122개 러시아 기업이다. 박람회 공간에서는 러시아 최초의 수산물 패스트 푸드 레스토랑인 Russian Fish가 운영됐다. 리라 폭락에 환호성을 지르는 집단은 일부 외국인 등 소수일 뿐, 일반 터키인과 교민 상당수는 큰 손실 또는 부담을 안을 처지다. 리라로 사업을 하거나 급여를 받는 한인들은 원화로 환산하면 갈수록 지갑이 얇아지는 상황이다. 리라로 급여를 받는 한 한국 직장인은 최근 한인회 게시판에 “한국 갈 항공권도 사기 어려워졌다”고 한탄했다. 제품을 수입해 판매하는 한국 기업들도 리라 폭락 사태가 장기화할까 전전긍긍이다. 이들은 달러·유로를 기준으로 제품을 수입해 리라로 판매하는데, 단기간에 리라 가치가 폭락해 제품을 팔아도 거의 마진이 없거나 되레 손해를 볼 지경이라는 게 한국 기업 측의 설명이다. 단기간에 리라 달러환율이 연초 사업계획에서 예상한 수준으로 복귀한다면 손실을 줄일 수 있지만, 현재 수준이 유지된다면 단가를 대폭 인상하지 않고는 대규모 손실을 안게 된다. 터키리라화는 14일 1 미국 달러당 6.3502리라로 거래를 마쳐, 연초와 비교해 가치가 37% 하락했다. 전자계측기 기업 카스의 박경양 터키법인장은 “환율이 너무 올라 (기업들이) 한번에 가격에 다 반영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터키에서 공장을 운영하거나, 달러·유로 결제를 하는 기업은 그나마 상황이 낫지만, 제품을 전량 수입해 공급하는 한국기업은 어느 곳이든 고민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내달 4일 출협 4층 대강당(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대한출판문화협회가 오는 10월 4일 출협 4층 대강당에서 ‘출판계 블랙리스트 조사, 제도 개선 그 이후(세종도서사업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공청회를 연다. 블랙리스트로 피해를 본 ‘세종도서 선정 지원사업’ 개선방안을 포함해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출판계 안팎의 의견을 듣고 모으는 자리로 마련된다. 세종도서는 정부가 전국 공공도서관 등에 비치할 우수 도서를 선정해 종당 1천만원 이내로 구매해주는 출판지원사업이다. 지난 정부의 부당한 지원 배제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출판계에선 민간 이양을 요구하고 있다. 1부는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 제도개선위원장으로 활동한 이원재 문화연대 문화정책센터 소장이 ‘출판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이후의 과제: 권고안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2부는 정원옥 출협 정책연구소 연구원이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과제: 세종도서사업 개선방향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블랙리스트 이후 출판계 개선 방향 및 과제에 대한 의견을 제시한다.(부안=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 부안군은 추석 연휴인 오는 22∼23일 부안예술회관에서 동춘서커스와 영화 ‘변산’을 무료 공연·상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추억의 동춘서커스는 22일 오후 3시와 오후 7시 30분 2차례 펼쳐진다. 동춘서커스단은 전통 곡예와 묘기에 예술성을 가미해 기계체조와 곡예, 무용, 마술, 음악을 결합한 서커스를 선보인다. 영화 ‘변산’은 23일 오전 10시 30분과 오후 3시 2차례 상영된다.

재취업 지원 프로그램 참관 등 일자리 문제도 점검(군산=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고용·산업 위기지역인 군산을 찾아 경제 상황을 점검한다. 13일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시속 205㎞의 강풍을 동반한 망쿳이 14일부터 필리핀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해 오는 15일 루손 섬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 그러면서 2013년 무려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냈던 태풍 ‘하이얀’ 때보다 1m나 높은 폭풍해일(6m)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몬순 강우와 겹쳐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풍 ‘온도이’ 때보다 많은 폭우가 쏟아져 대규모 산사태와 홍수가 우려된다며 해안가 저지대와 위험지역 주민의 신속한 대피를 당부했다. 필리핀 재난 당국은 태풍의 경로를 24시간 추적하면서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했고, 경찰은 최고 경계태세를 발령해 피해 예방과 구조에 경력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또 관공서 등에 마련한 주민 대피소를 정비하고 비상식량을 비롯한 구호물품과 구조 장비 등을 점검하고 있다. 곡창지대인 루손 섬의 카가얀 주에서는 농부들이 쌀과 옥수수를 서둘러 수확하느라 분주하게 움직였다. 필리핀 적십자사는 약 300만명이 태풍의 직접적인 이동 경로에 거주하고 있으며 700만 명가량이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추산했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2일(이하 현지시간) 공개된 아이폰 XS, XS맥스, XR 가격이 예상보다 높게 책정됐다는 지적에 대해 “우리는 모든 사람들에게 상품을 제공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애플 전문매체 맥루머스가 13일 전했다.항공편 삼지연공항으로 이동해 차량으로 정상 오른다장군봉서 천지까지 1.5㎞로 돌계단 2천여개…곤돌라도 마련돼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정상회담 사흘째인 20일 백두산을 방문키로 함에 따라 어떻게 이동해, 무엇을 볼지에 관심이 쏠린다. 일단 문 대통령은 항공편을 이용해 백두산을 찾은 뒤 현지에서 서울로 돌아올 것이라는 게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설명이다. 백두산 인근에는 삼지연공항이 있어 항공편을 이용해 관광하는 것이 어렵지 않다. 현대아산과 한국관광공사는 2005년 공동으로 백두산 관광사업을 하기로 북측과 합의했으며, 정부는 삼지연 공항 현대화를 위해 피치와 부자재를 제공하기도 했다. 또 2007년에는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정상회담에서 백두산 관광에 합의하고 백두산-서울 간 직항로를 개설하기로 합의했다. 이번에 이용할 삼지연 공항은 북한에 있는 지방 공항 중에서도 비교적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한국외대·코트라와 업무협약 체결(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금융그룹은 18일 한국외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와 ‘청년 해외취업 지원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청년 해외취업 지원 사업은 해외취업을 희망하는 청년 100명을 선발해 국내외 연수를 통해 이들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고 해외취업 알선까지 지원하는 사회책임프로그램이다. 일본과 베트남 취업 교육프로그램에 선발된 청년들은 ▲ 어학 및 직무 역량 강화ㆍ이문화 교육 ▲ 현지 기업방문 및 실무 직무 교육 ▲ 선배 기업인과의 만남 및 멘토링 교육 등을 지원받는다.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은 “청년들이 글로벌 역량을 갖춘 인재로 성장해 해외취업의 어려운 관문을 뚫고 더 큰 꿈을 꿀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희망사회 프로젝트’를 지속해서 추진해 모두의 꿈이 이루어지는 희망사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다시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 경쟁하게 돼 기쁘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배상문(32)이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인 웹닷컴투어 보이시오픈(총상금 100만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배상문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아이다호주 보이시의 힐크레스트 CC(파71)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5타를 기록한 배상문은 공동 2위 선수들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 상금 18만 달러(약 2억원)를 받았다. 이로써 배상문은 2018-2019시즌 PGA 투어에서 안정적으로 활약하게 됐다. 지난해 8월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한 배상문은 PGA 투어로부터 전역 후 25개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시드를 보장받았다. 그는 2017-2018시즌에 PGA 투어 17개 대회에 출전했으나 페덱스컵 순위 202위, 상금 순위 196위(18만4천57 달러)에 머물러 2018-2019시즌 출전 자격을 확보하지 못했다. 추가로 출전 자격을 얻지 못하면 2018-2019시즌에 8개 대회밖에 나가지 못하게 될 상황이던 배상문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다음 시즌 PGA 투어 출전 자격을 안정적으로 확보했다. 배상문은 17번 홀까지 18언더파로 다른 세 명의 선수와 공동 선두를 달렸으나 마지막 18번 홀에서 약 2m 버디 퍼트로 짜릿한 우승 기쁨을 누렸다.

김 위원장은 정상회담 이틀째 회의를 마친 뒤 평양 근교의 백화원 영빈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한 공동 언론발표에서 “수십 년 세월 지속되어 온 처절하고 비극적인 대결과 적대의 역사를 끝장내기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채택하였으며 조선반도를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기로 확약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세계는 오랫동안 짓눌리고 갈라져 고통과 불행을 겪어 온 우리 민족이 어떻게 자기의 힘으로 자기의 앞날을 당겨오는가를 똑똑히 보게 될 것”이라며 ” 나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 안에 서울을 방문할 것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자주의 원칙을 다시금 확인하고 첫 출발을 잘 뗀 북남관계를 시대와 민심의 요구에 부응하게 한 단계 도약시켜 전면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실천적 대책들에 대해 의논했다”고 소개했다. 한동민 수원화성박물관장이 펴낸 ‘수원을 걷는다 근대 수원 읽기’에 따르면 수원 우시장은 19세기 중반 이후 충청도 지역의 소가 값이 좋은 서울로 올라온데 힘입어 크게 성장했다. 조선 시대에는 종묘사직이 있는 한양 도성 내에서의 도축이 엄격히 금지됐다. 이에 따라 우시장도 서지 않았다. 이 때문에 한양 남쪽에서 가장 큰 수원 우시장에서 소를 팔면 더 좋은 값을 받았다. 안성장(2·7일), 오산장(3·8일) 등 주변 시장 소들도 수원에서 유통됐다. 따라서 소 장수들은 수원 우시장에서 좋은 값으로 어미 소를 팔고, 다시 송아지를 사서 1년을 키워 수원에서 다시 파는 식으로 부가가치를 창출했다는 게 한 관장의 설명이다. 1905년 경부선 철도가 열리면서 수원 우시장의 규모는 더욱 커졌다. 일제강점기 수원 우시장에서는 연간 2만 두의 소가 거래됐다. 수원 우시장보다 거래량이 많은 우시장은 연간 2만5천두 정도의 소가 거래되는 함경북도 명천군 명주장과 길주군 길주장 정도였다고 한다. 일제강점기부터 해방 이후까지 수원 우시장은 전국 3대 우시장의 지위를 단 한번도 놓치지 않았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이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 관세를 매기기로 하고, 중국도 이에 맞서 600억달러의 어치의 미국 제품에 보복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세계 1∼2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번졌다. 다만 양국이 애초 공언했던 수준보다는 관세율을 낮춰 발표하면서 시장에 끼친 충격이 제한적이었고, 날선 공방 속에서도 양국이 조심스럽게 대화 메시지를 발신하는 모습도 보였다. 따라서 향후 미중 무역전쟁이 걷잡을 수 없는 파국으로 치달으면서 세계경제를 혼란 속으로 밀어 넣을지, 극적인 대화 국면으로 전환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미중 양국은 오는 24일부터 각각 2천억달러, 600억달러 어치 규모의 상대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한다. 앞서 미중은 7월과 8월 각각 340억달러, 160억달러 어치의 상대국 제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물린 바 있어 이번에 ’3차 공방’이 펼쳐지게 되는 셈이다. 2천억달러에 달하는 추가 대중 관세는 가뜩이나 경기 둔화 추세가 뚜렷해지는 중국 경제에 본격적인 타격을 입힐 가능성이 크다.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은 0.5∼1%포인트가량 중국의 연간 경제성장률이 낮아질 수 있다고 예측하고 있다. 미국에서도 수입물가 상승이 소비자들의 부담으로 전가되면서 경제에 큰 부담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는 분위기다. 특히 이번에는 가구, 식품류, 의류, TV 등 가전, 장난감 등 소비재가 대거 관세 부과 목록에 오르면서 미국인들의 체감 고통도 클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며칠 내로 관세 부과 대상을 중국 수입품 전체로 확대하는 추가 관세 절차를 개시하도록 지시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는 등 사태가 더욱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광저우 바이윈 국제공항은 중국에서 세 번째로 큰 공항이다. 포럼 개막식에서 행사 주최측인 광둥 공항청이 7개 중국 및 해외 항공사와 노선 개발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또한, 머지않아 마드리드, 밀라노, 상트페테르부르크 및 이슬라마바드로 가는 주요 노선이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통계에 따르면, 바이윈 공항은 신규 노선이나 비행편 주기가 증가한 국제노선이 23개나 되고, 작년 9월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207 세계노선개발포럼에서 열린 인수인계식 이후 7개 도시를 추가했다고 한다. 바이윈 공항은 거의 80개에 달하는 중국 및 해외 항공사를 유치했으며, 210개가 넘는 목적지와 노선을 연결했다. 이 중 거의 90개가 해외 목적지다. 터키, 서방과 갈등 심화하며 러에 밀착…’이들립 휴전’ 러 설득엔 실패전문가 “러·터키 신뢰 낮아져”…”러, 터키 고립 심해질때 전면공세 나설 것”▲ 경향신문 = 종부세, 3.2% 역대 최고 세율… ‘투기성 돈줄’도 옥죈다 ▲ 서울신문 = 종부세 올리고 대출 옥죄고… 고강도 집값 잡기 ▲ 세계일보 = 서울ㆍ세종 전역 종부세 최고 3.2%로 상향 ▲ 조선일보 = ‘고가ㆍ다주택’ 22만명에 종부세 올리고 대출 차단 ▲ 중앙일보 = 1주택자도 집 더 살 땐 대출 못 받는다 ▲ 한겨레 = 종부세 더 올리고, 대출 틀어막고…’고강도’ 처방 ▲ 한국일보 = 종부세 ‘최고세율 3.2%’ 盧정부보다 세진다 ▲ 디지털타임스 = 두 채 이상 보유자 투기꾼 규정 ‘보유稅 폭탄’ ▲ 매일경제 = 고가ㆍ다주택 22만명에 ‘종부세 폭탄’ ▲ 서울경제 = 다주택자 손ㆍ발ㆍ몸통 다 묶였다 ▲ 전자신문 = LGD ‘아이폰 OLED’ 제2 공급사 확정…삼성 독점 깨졌다 ▲ 파이낸셜뉴스 = 다주택자 종부세 최대 3배 오른다 ▲ 한국경제 = 다주택자와 전쟁 … 종부세 올리고 대출 꽉 막는다 ▲ 건설경제 = 2주택 이상 종부세 최고 ’3.2%’ 중과 ▲ 매일일보 = “다주택자 세금 더 내라” 종부세 폭탄 ▲ 신아일보 = 미친 집값 잡는다… 종부세 인상ㆍ다주택자 대출 차단 ▲ 아시아타임즈 = 9ㆍ13 대책, 다주택자ㆍ똘똘한 한 채도 ‘압박’ ▲ 아시아투데이 = 종부세 올리고 대출 막고…투기와 전쟁 ▲ 아주경제 = 고가ㆍ다주택 22만명 ‘종부세 폭탄’ ▲ 에너지경제 = 수소차 생태계 구축 ‘성큼’ ▲ 이데일리 = 고강도 규제… ‘똘똘한 한채’ 투자심리 잡히나 ▲ 일간투데이 = 시대역할 망각이 ‘항공재벌 아웃’ 자초 ▲ 전국매일 = 서울ㆍ세종 등 2주택 보유자에 ‘세금폭탄’ ▲ 경기신문 = 정부 “세금 올려서 집값 잡겠다” ▲ 경기일보 = 하늘 찌르는 집값, 이번엔 꺾일까 ▲ 경인일보 = 정부, 21일 수도권 신규공공택지 30곳 발표 예고 ▲ 기호일보 = 발전용 유연탄 세금 증가… 영흥화력서 세수 수백억 걷힐까 ▲ 인천일보 = 서해NLL 평화수역 “무력충돌 없다” ▲ 일간경기 = 10월 6~7일 경기도일대 ‘정조 능행차’ ▲ 중부일보 = 구리ㆍ안양동안ㆍ광교에 ‘초강력 종부세’ ▲ 중앙신문 = 생활임금 도입 4년 만에 1만 원시대 ‘활짝’ ▲ 현대일보 = 道, 전국 유일 ’24시간 민원서비스’ “이용자 적다” 8년만에 폐지 ▲ 강원도민일보 = 강원도내 ‘미분양 관리지역’ 한파 확산 우려 ▲ 강원일보 = 백사장은 사라지는데 방재센터 또 좌초 ▲ 경남도민일보 = 평화ㆍ화합의 울림 전세계로 퍼졌다 ▲ 경남매일 = 박종훈 교육감 주민소환 추진 ▲ 경남신문 = “창원국제사격대회, 모든 게 완벽했다” ▲ 경남일보 = 진주성 외성, 60~70년대 市 공사로 훼손당했다 ▲ 경북매일 = “신한울 중단, 울진군 존립마저 위태” ▲ 경북연합일보 = 경북, 세계 청년들과 소통ㆍ교류ㆍ공감 ▲ 경북일보 = 대출 규제ㆍ종부세 인상 투기열풍 잠재우나 ▲ 경상일보 = “고래 불법포획 판단 위한 확실한 제도적 장치 시급” ▲ 국제신문 = 조정지역 다주택 종부세 최고 3.2% ▲ 대경일보 = 민선7기 ‘새바람 행복경북’ 세부실천 100대 과제 선정 ▲ 대구신문 = 한국당 ‘인적쇄신’ 드라이브 걸리나 ▲ 대구일보 = 대구시 소방 인프라 ‘업그레이드’ ▲ 매일신문 = 종부세 강화…’똘똘한 한 채’ 수요 억제 미지수 ▲ 부산일보 = 정부 부동산 대책 또 지역 외면했다 ▲ 영남일보 = 다주택자 수성구 집 살때 주담대 금지…임대 대출도 ‘봉쇄’ ▲ 울산매일 = 북방경제협력시대 중심도시 도약 잰걸음 ▲ 울산신문 = “노사갈등 해소는 법보다 자치규율로” ▲ 울산제일일보 = “노사갈등 억제, 이해관계 대립부터 인정을” ▲ 창원일보 = 창원성장 동력 방위산업 육성 사활 ▲ 광남일보 = 잡초 무성ㆍ벌레 들끓어 주민 반발 ▲ 광주매일 = 市차원 남구ㆍ광산구 부동산대책 있나 ▲ 광주일보 = 3주택 이상 종부세 최고 3.2% 중과 ▲ 남도일보 = “전국서 주문 폭주…추석 특수 기대감 커요” ▲ 전남매일 =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광주’ 오픈 1인창업통큰 지원 ▲ 전라일보 = 타 지역 ‘전북 발목잡기’ 도 넘었다 ▲ 전북도민일보 = 전북 앞길 막는 타 지자체 ‘해도 너무해’ ▲ 전북일보 = 전북 금융허브 조성, 국내선 ‘발목잡고’ 해외선 ‘흠집내고’ ▲ 호남매일 = 서울ㆍ세종 등 종부세 최고 3.2% 중과 ▲ 금강일보 = 오늘 수시 마감 … 대학들 초긴장 ▲ 대전일보 = 기부문화 위축된 寒가위 ▲ 동양일보 = 충북도 ‘KTX세종역 신설’ 대응 소극적 ▲ 중도일보 = 세종 2주택 이상 종부세 3.2% 물린다 ▲ 중부매일 = “용두사지 철당간 국보 1호 손색없다” ▲ 충청일보 = “KTX 세종역 신설? 아직 달라진 건 없다” ▲ 충청투데이 = 정부 부동산 대책 ‘강했다’ ▲ 제민일보 = 300㎜ 기습폭우 침수피해 속출 ▲ 제주매일 = 제주 4ㆍ3특별법 개정안 연내 통과 전망…배ㆍ보상 ‘청신호’ ▲ 제주신문 = 어제 기습폭우…남원 등 ‘물바다’ ▲ 제주新보 = 미래 먹거리 발굴에 ‘잰걸음’ ▲ 제주일보 = UN서 ’4ㆍ3 인권포럼’ 개최 세계화 탄력…지평 넓힌다 ▲ 한라일보 = 제주경제 곳곳서 위기신호

평양냉면을 주제로 한 대화에는 김 위원장도 빠지지 않았다. 유 석좌교수가 “서울에서는 평양냉면에 맛을 돋우려고 조미료를 살짝 넣는데 100% 육수 내기가 힘들어 이 맛이 안 난다”고 말하자, 김 위원장은 “오늘 많이 자시고 평가해 달라”고 농담을 건넸다. 나아가 김 위원장은 테이블 위 들쭉술을 가리키면서 “여러분에게 더 자랑하고 싶다”며 분위기를 띄웠다. 오찬 도중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판문점 회담 기념 메달과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를 전달했다. 이 과정에서 김정숙 여사는 “두 분이 역사적으로 만들어낸 큰 것을 더 큰 메달로 기념해야 하는데 이 정도로 해서 제가 (남편에게) 뭐라고 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러우 부장의 발언을 계기로 국제사회 일각에서는 무역전쟁에 임하는 중국 정부의 태도에 다소간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관측도 고개를 든다. 무엇보다 러우 주임이 중국 정부의 외곽조직인 정협 고위 간부일 뿐만 아니라 전직 재정부장을 지낸 인물이라는 점에서 공개석상에서 나온 그의 ‘제언’을 예사롭게 봐 넘기기에는 어려운 면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런 시선을 의식하듯 러우 부장은 “나는 정협에서 일해 정부를 대표하지는 않는다”고 언급했지만 중국 특유의 정치 문화상 당·정과 사전 조율을 거쳐 대미 메시지 내용과 수위를 결정했을 가능성도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아울러 중간재 등의 대미 수출 중단 제안은 중국이 더는 미국과 대등한 관세전을 벌일 수 없는 지경이 된 가운데 나왔다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중국과 미국은 지난 송고 The property portfolio managed by Bowsprit was valued at approximately S$1.3 billion as at 30 June 2018.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의 관세 충돌에도 향후 협상에 대한 기대가 유지되면서 큰 폭 올랐다. 18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84.84포인트(0.71%) 상승한 26,246.9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5.51포인트(0.54%) 오른 2,904.3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0.32포인트(0.76%) 상승한 7,956.11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참가자들은 미국과 중국의 관세 충돌 여파를 주시했다. 미국은 전일 중국산 수입품 2천억 달러어치에 대해 오는 24일부터 10%의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미국은 올해 말에는 관세를 25%로 올리기로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에 대해 강경한 발언을 쏟아냈다. 그는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자국 농민 등을 대상으로 보복 조치를 할 경우 추가 2천570억 달러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서도 중국이 자신의 정치적인 기반인 농민 등에 대한 보복으로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 한다고 비판하면서, 이 경우 ‘빠르고 엄청난’ 보복을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예고한 대로 미국산 제품 600억 달러어치에 대한 관세부과로 맞섰다. 중국 당국은 해당 제품에 대해 5~10%의 관세를 오는 24일부터 부과한다고 이날 밝혔다. 하지만 양국의 관세율이 당초 우려보다 낮았던 점이 시장에 안도감을 제공했다. 미국과 중국이 낮은 세율의 관세를 발효한 이후 협상을 재개할 것이란 전망도 제기됐다. 미국 측에서도 협상 여지를 열어 두는 발언이 나왔다. 월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CNBC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미국에 맞설 실탄이 없을 것이라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불합리한 무역이라고 보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건설적인 협상’을 원한다”고 했다. 그는 “대화가 열릴지는 중국 측의 선택 문제”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백악관 회견에서 “우리는 아마 어느 지점에서 합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가 이달 말로 예상됐던 류허(劉鶴) 부총리의 방미 무역회담 취소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류 부총리가 아닌 한 단계 낮은 급의 협상단 파견이 대안으로 거론된다는 보도도 나왔다. 특히 미국이 스마트워치와 블루투스 기기 등 주요 IT 제품을 관세 대상에서 제외하면서 기술주의 반등 폭이 가팔랐다. 하지만 청문 초반 여러 후보자의 위장전입이나 부동산 다운계약서 의혹이 제기되는 점은 유감스럽다.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당시 병역면탈·부동산투기·탈세·위장전입·논문표절을 고위공직 배제 5대 인사 원칙으로 천명했지만, 구체적 기준이 없어 정부 출범 초 인선 논란에 휘말렸다. 청와대는 지난해 11월 7대 비리·12개 항목의 고위공직 후보자 인사검증 기준을 만들었다. 병역면탈과 탈세·부동산투기는 부정행위 시점과 무관하게 임용에서 원천 배제하도록 했고, 위장전입은 청문제도가 장관급까지 확대된 2005년 7월 이후, 논문표절은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이 제정된 2007년 2월 이후의 부정행위에 한해 임용을 못 하게 했다.

대만 빈과일보는 지난 송고(타이

대만 빈과일보는 지난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의 유명한 배우인 판빙빙(范冰冰)이 수개월째 행방이 묘연해 중국과 대만 연예계가 술렁이고 있다. 지난 5월 말 발생한 2중 계약서 파동 이후 한달 후에는 SNS 활동도 중단한 채 사라진 지 수개월이 지났다. 송고하남시, 신세계와 대체부지 찾는 데 공동노력 하기로 (하남=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신세계그룹이 이커머스(전자상거래) 사업의 핵심동력으로 하남 미사강변도시에 추진하던 온라인센터 계획이 사실상 무산됐다. 하지만 이시바 전 간사장이 지방 당원들의 표심 싸움에서 선전하는 것으로 알려져 아베 총리가 당초 예상한 ‘압승’을 거두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아베 총리 진영에선 이시바 전 간사장이 목표대로 의원 표와 당원 표를 더해 총 송고 비바리움의 여름 학교 과정은 처음 4주는 2천 년 전 로마 사람들의 일상을 주제로 한 책을 교과서 삼아 자연스럽게 문법을 익히고, 후반 4주는 고대 로마의 정치가 겸 문장가 키케로, 고대 로마의 시인 베르길리우스 등이 남긴 고전을 읽는 수업으로 진행된다. 토요일을 포함한 평일 일정은 다 같이 모여 아침 식사를 하는 오전 8시부터 연극 방식으로 진행되는 저녁 공동 수업을 마치는 9시까지 쉴 새 없이 돌아간다. 희망하는 사람들은 오후에 고대 그리스어(희랍어)도 배울 수 있다. 일요일에는 오스티아 안티카, 아피아 가도 등 라틴어의 흔적이 남아 있는 로마 근교의 고대 유적을 방문해 건축물에 새겨진 라틴어를 직접 읽으며 고대 로마인들의 숨결을 느끼는 현장 학습으로 이뤄진다. 수강료는 1인당 4주에 2천600 유로(약 337만원)가량이다. 이 금액에는 라틴어 수업은 물론 기숙사와 양질의 세 끼 식사가 모두 포함돼 있다. 서머 스쿨을 통해 얻은 수익은 매년 10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이어지는 1년 정규과정 학생들을 위한 경비로 충당된다. 무료로 진행되는 정규과정 수강생 30명은 18∼25세의 전 세계 인문학도 가운데 까다로운 면접을 거쳐 선발한다. 전 세계 유수 대학 인문학도 사이에 이곳의 명성이 입소문으로 퍼지면서 최근에는 정규과정에 들어오려면 10대 1에 달하는 경쟁률을 뚫어야 할 정도다. 세간에선 죽은 언어로 치부되는 라틴어를 가르치는 비바리움 노움의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는 이유는 무엇일까.”문 대통령-김 위원장, 내일 함께 백두산 방문”…靑 브리핑 / 연합뉴스 (Yonhapnews) 19일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올해 7월까지 컨테이너 물동량은 20피트짜리 기준 1천244만1천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늘었다. 항만공사가 올해 세운 물동량 목표 2천150만개의 57.9%에 해당한다. 올해 목표를 달성하려면 지난해 대비 월평균 4.9% 이상 증가해야 하지만 약 1%포인트가 모자란다. 전체 물동량 중에서 수출입은 1천40만7천개로 지난해 대비 증가율이 0.5%에 불과하다. 올해 목표치 2.2% 증가에는 한참 못 미친다. 특히 수출(522만9천개)은 0.8% 줄었다. 다행히 부산항에서 배를 바꿔 제3국으로 가는 환적화물은 1천109만3천개로 8.9% 늘어 목표치(8.5%)를 넘었다. 수출입 물동량이 부진한 것은 미국과 중국이 상대국의 주요 수출품에 높은 관세를 물리는 무역 전쟁을 벌이는 바람에 우리나라 중간재의 중국 수출이 줄어든 탓이라고 항만공사는 분석했다. 이번 평가에서 도내 기초자치단체 중 거제시와 함안군도 지방자치단체 협력 정도에서 최우수상으로 선정돼 장관 표창을 받았다. 창녕군과 사천시는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한국노인인력개발원장상을 수상했다. 민간 수행기관으로는 창원시니어클럽이 공익활동 분야에서 대상을 받았고 마산과 진해시니어클럽, 창원 노인 일자리 창출지원센터가 공익활동·인력파견형 분야 등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도는 올해 전체 노인 일자리 사업량의 송고 스탠퍼드는 12언더파 272타의 성적으로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우승 상금은 57만7천500 달러(약 6억4천만원)다. 스탠퍼드는 에이미 올슨(미국)에게 1타 뒤진 상황에서 먼저 경기를 끝냈다. 하지만 13언더파로 단독 선두를 달리던 올슨이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티샷이 왼쪽으로 크게 휘어지고, 레이업으로 꺼낸 공도 그린에 미치지 못하면서 위기를 맞았다. 세 번째 샷 만에 공을 그린에 올린 올슨은 파 퍼트, 보기 퍼트가 모두 빗나가며 마지막 홀에서 더블보기에 그쳐 스탠퍼드가 이번 대회 우승컵의 주인공이 됐다. 스탠퍼드는 2012년 2월 HSBC 위민스 챔피언스 이후 6년 7개월 만에 투어 통산 6승째를 메이저 우승으로 장식했다. 올슨과 모 마틴, 오스틴 언스트(이상 미국)가 김세영과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이정은(22)이 10언더파 274타로 공동 6위, ‘골프 여제’ 박인비(30)는 9언더파 275타로 공동 8위를 각각 기록했다. 극적인 승부였다. 3라운드까지 2타 차 단독 선두를 달린 올슨이 김세영과 스탠퍼드의 추격을 따돌리며 생애 첫 우승을 메이저에서 따내는 것이 유력해 보였다. 올슨은 8번 홀(파3) 보기로 김세영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했고, 9번 홀(파5)에서는 김세영이 약 2m 짧은 버디 퍼트를 남겨 역전을 허용하는 듯했다. 그러나 김세영의 이 역전 버디 퍼트가 빗나가면서 오히려 김세영의 기세가 꺾였다. 김세영은 8번 홀에서도 그린 밖에서 시도한 퍼트가 깃대를 맞고 나가는 등 2개 홀 연속 버디 기회를 살리지 못하면서 10번 홀(파4)부터 흔들리기 시작했다. 10번 홀에서 더블보기가 나와 순식간에 올슨과 격차는 다시 2타로 벌어졌다. 또 12번 홀(파4)에서는 티샷이 벙커로 들어갔고, 벙커샷은 벙커 턱을 맞는 바람에 멀리 가지 못하는 등 또 한 타를 잃었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세계한인언론인협회(이하 세계한언)는 17∼21일 서울, 경기도, 대구광역시에서 ‘제8회 세계한인언론인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차세대 한글 교육과 재외한인 언론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20여 개국 동포신문의 발행인과 편집인, 기자 등 70여 명이 참가한다. 이들은 17일 오후 서울 코리아나 호텔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국제심포지엄, 특강, 지역 언론과 교류, 기관 방문, 문화 체험 등 4박 5일간의 일정을 소화한다. 개막식에는 국회 여·야 대표를 비롯해 각 당 재외동포 위원장,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 실장,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이구홍 해외교포문제연구소 이사장, 예술산업진흥회 최종원 이사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행사에서는 국내 청년의 해외진출을 위한 ‘재외한인 기자학교’의 설립을 놓고 전문가들의 발표하고 토론이 진행된다. 재외동포언론인협회와 세계한인언론인연합회가 지난해 통합해 전용창·김소영 회장 공동 체제로 출범한 이 단체는 정기총회도 열어 임기 2년의 새 회장도 뽑는다. 재외동포 언론인들은 각종 프로그램을 통해 기자 재교육, 새로운 콘텐츠 발굴, 차세대 한인언론인 육성과 다음 세대를 준비하는 대회를 매년 봄과 가을에 고국에서 개최하고 있다. 여익환 사무총장은 “지금까지 재외국민 관련 국적법, 재외동포 자녀 병역법 적용과 대체방안, 재외국민 선거, 재외국민 안전 등의 주제를 놓고 언론인대회와 심포지엄을 열어왔다”며 “올해는 차세대 한인언론인 양성과 국내 청년 해외진출을 위한 방안으로 기자학교 설립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니 유관기관의 관심과 지지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구한말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 이런 장면이 나온다. 노비로 태어나 부모가 상전 양반에게 죽임을 당하자 조선 밖으로 도망쳤다가 미국 해병대 장교로 돌아온 유진 초이(이병헌 분)가 사대부 집 규수지만 비밀 의병활동을 하는 고애신(김태리 분)에게 묻는다. “귀하가 구하려는 조선에는 누가 사는 거요? 백정은 살 수 있소? 노비는 살 수 있소?”. 의병이지만 아직 봉건제 신분의 틀에 갇혀 있는 고애신은 차마 답을 못했지만, 임시정부는 유진 초이의 질문에 매우 진보적으로 답을 내놓은 것이다. “우리가 구하려는 조선은 국민이 주권을 갖는 민주공화국이기에 신분 계급 구분 없이 백정도 노비도 함께 평등하게 살 수 있는 나라”라고. 영어: https://appkitbox.com/en/testkit/freeconsultation/ 한국어: https://kr.appkitbox.com/testkit/freeconsultation/ 조선시대까지 우리나라의 돌다리 중에서는 길이가 가장 길었다는 남석교다. 너비는 4.1m, 길이는 무려 80.85m에 달한다. 3행 26열의 돌기둥을 세운 뒤 널빤지 모양으로 다듬은 화강석을 대청마루 놓듯 이어놓은 모양새다. 남석교는 정월 대보름 답교(踏橋)놀이 장소로 유명했다. 예로부터 청주에서는 정월 대보름에 자기 나이만큼 남석교를 오가면 건강을 챙길 수 있을 뿐 아니라 소원을 이룰 수 있다고 전해져 다리를 건너는 풍습이 이어져 왔다. 하지만 지금은 땅속에 묻혀 있어 눈으로 볼 수 없고 건널 수도 없다. 청주문화원이 2002년부터 정월 대보름에 남석교 모형을 만들어 놓고 시민과 함께 다리를 건너는 답교놀이 재현을 하고 있을 뿐이다.(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정부는 10일(현지시간) 한국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중단 결정과 관련, “국제사회의 입장과 일치한다”며 지지 입장을 밝혔다.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는 이날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관련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상대방에 대한 적대 행위 전면 중지와 어떤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한 군사분야합의서 채택은 평양 정상회담의 가장 구체적 성과 중 하나다. 6·25전쟁이 끝난 지 65년간의 적대와 대결을 뒤로하고 ‘전쟁 없는 한반도’를 향한 첫 실천적 발걸음이 내디뎌진 셈이다. 정의용 안보실장은 “사실상 남북 간에 불가침 합의를 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마라톤을 통해 빈곤국 아동에게 희망을 전달하는 송고(거제=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는 오는 5월 1일부터 포로수용소유적공원과 계룡산을 오가는 관광모노레일 운행시간을 연장한다고 26일 밝혔다. 기존 오전 9시∼오후 5시까지 운행하던 것을 오전 8시∼오후 8시까지 4시간 늘린다. 당시 서독의 dpa 통신 소속 기자 2명과 동독의 ADN 통신 소속 기자 2명이 임시특파원으로서 각각 상대지역에서 정식 취재활동을 시작했다. 이에 앞선 협상 과정에서 서독 정부와 언론이 동독 측 당국자들과 접촉면을 늘려가면서 설득해냈다. 동독이 전면적인 언론교류에 부담을 느끼는 상황에서 뉴스통신사 간 교류로 서서히 실질적인 교류 기반을 조성하기 시작한 것이다. 같은 해 12월 동서독 간 기본조약이 체결되면서 양측간 언론교류를 본격화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서독 언론인이 동독 당국의 허가 아래 합법적으로 특파원으로 상주할 수 있는 길이 생긴 것이다. 1969년 서독의 빌리 브란트 총리가 동독 언론인의 서베를린 자유 방문을 허용해 동독 언론인은 서베를린에서의 취재가 가능한 상황이었다. 특히 1973년 가을 dpa 통신 기자들이 동독에 상주특파원으로 정착하면서 언론교류의 틀이 자리잡히기 시작했다. 통신사 다음엔 신문과 시사잡지 기자들이 동독으로 취재 길에 올랐다. 뒤를 이어 공영방송인 ZDF도 임시특파원을 보냈다.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1989년까지 서독 언론인 20명과 동독 언론인 6명이 각각 상대국에 체류했다.

나아가 상당히 낮은 전송 손실을 지닌 EA-2000는 연성 및 경성 CCL 모두에 적용이 가능하다. 스마트폰 및 기타 모바일기기, 기지국, 서버 및 자동차부품용 PCB 등 그 활용 가능성은 매우 많다. EA-2000 생산시설의 대규모 확대 결정은 임박한 5G 실용화에 맞물려 상당한 수요 증가가 있으리라는 관측에 따른 것이다.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권준우 기자 = 19일 오후 1시 20분께 경기 화성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헬기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공장 내부에서 반도체 세정작업에 사용하는 불산이 발견됨에 따라 소방당국은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켰으나 다행히 공장 주변 공기에서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사회 본문배너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60여명과 헬기 2대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 자료 제공: 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Internet Security Conference (ISP) 일단 트럼프 대통령의 1차 반응은 긍정적이다. 트위터를 통해 “매우 흥미롭다”(very exciting)고 밝혔다.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도 “북미협상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에 공개된 조치들로 종전선언과 맞물린 북미대화의 교착지점을 돌파할 수 있을지 속단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미국이 종전선언을 위해서는 핵 리스트 신고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철회한 정황이 포착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전달을 부탁한 추가적인 내용이 있을지가 관심을 끄는 이유다. 정의용 실장이 공동선언 내용 외에도 비핵화 관련해 많은 논의가 있었다고 밝힌 대목도 말 그대로 흥미롭다. 우선 김 위원장이 영변 핵시설 폐기와 관련, 더 구체적인 이행 계획을 거론했을 수 있어 보인다. 핵시설의 완전히 폐기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리지만, 미국이 종전선언에 동의할 경우 11월 초 미국 중간선거(상·하원 의원과 주지사 선거) 전에 영변 특정 시설의 폐기를 위한 중간 조치인 가동 중단을 하고 그것을 감시할 국제 사찰단을 수용하겠다는 메시지를 전했을 수 있어 보인다. 송고브렉시트협상, 향후 수주가 중대고비…’노딜 브렉시트’ 피할까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 앞두고 EU 내부서 난민문제 ‘재부상’(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은 19, 20일 이틀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비공식 정상회의를 열고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 협상과 난민 문제 등 EU의 당면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브렉시트 협상과 관련, 내년 3월 30일 EU를 탈퇴하는 영국이 EU와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떠나게 될 경우 적지 않은 혼란이 예상돼 향후 몇 주가 EU와 영국 간 협상의 중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양측은 당초 비준과정 등을 고려해 오는 10월을 현상 시한으로 잡았으나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국경문제 등 핵심쟁점을 놓고 양측이 대립하는 등 협상이 늦어지고 있어 오는 11월이 ‘협상 데드라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EU 정상들은 이번 회의에 이어 10월, 11월, 12월에 잇따라 회의를 열어 브렉시트 협상 진척 상황을 보고받고 협상 타결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뒤 협상 타결 또는 결렬을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브렉시트 협상 EU 측 수석대표인 미셸 바르니에 전 집행위원은 18일 기자들과 만나 “10월이 되면 협상 타결이 가시권에 들어올지, 아일랜드 국경문제가 해결될지 보게 될 것”이라며 오는 10월 18일 EU 정상회의가 양측 협상팀에는 협상 타결 여부를 결정짓는 ‘진실의 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19일 만찬 회동 때 나머지 EU 회원국 정상들에게 교착 상태에 빠진 브렉시트 협상에 대한 영국의 입장을 설명할 예정이어서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할지 주목된다. 이어 영국을 제외한 27개 회원국 정상들은 20일 브렉시트 협상을 끝내기 위한 EU의 대책을 논의한다. 도날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전날 EU 회원국 정상에 보낸 서한에서 “우리는 브렉시트 협상의 마지막 국면을 어떻게 이끌어나갈지 논의할 것”이라면서 “유감스럽게도 아직 ‘노딜 브렉시트(영국이 아무런 합의없이 EU를 탈퇴하는 상황) 시나리오’가 상당히 가능성이 있지만, 책임감 있게 대처하면 재앙을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유럽의 최대 과제인 난민 문제를 둘러싼 회원국 간 갈등을 완화하고 근본적인 해법을 찾기 위한 대책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최근 이탈리아 정부가 지중해에서 구조된 난민을 태운 구조선의 입국을 불허하고 다른 회원국에 이들 난민을 수용하라고 요구하면서 EU 내부에서 난민 문제를 놓고 회원국 간 갈등이 재점화됐다. 특히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둔 가운데 최근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슬로베니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스웨덴 등 일부 EU 회원국에서 반(反)난민을 내세우는 극우 포퓰리스트 정당들이 정권을 잡거나 세력을 확대하고 있어 기성 정치권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투스크 의장은 전날 서한에서 난민 문제와 관련, “잘츠부르크 회의에서 (회원국 간에) 상호 비난을 끝내고 건설적인 자세로 돌아와 협의에 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독일 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총영사 백범흠)은 현지시간으로 송고4년간 4조5천억원 투입…농어촌 의사 ↑·도시 의료보조인력 확대과도한 경쟁 유발하는 현행 의대 교육도 개편하기로 (도쿄 2018년 8월 31일 AsiaNet=연합뉴스) 유리, 화학 및 하이테크 소재 부문의 세계적 선도 제조업체 AGC가 Fluon+ EA-2000 불소수지의 생산능력을 크게 확대하기 위해 일본에 새로운 생산시설을 건립하기로 했다. Fluon+ EA-2000은 5G(*1) 고속 고주파 인쇄회로기판(PCB)의 소재로 주로 사용된다. 2020년에 5G의 전반적인 실용화가 이뤄지는 것과 관련해 급격한 수요의 증가가 있으리란 전망에 따라, AGC는 일본 지바 공장에서의 생산을 위한 새로운 공급 프레임워크를 마련할 예정이다. 가동은 2019년 9월에 시작될 예정이다. 앞서 이달 7일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이란·터키 정상회의에서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들립에서 휴전을 시행하자고 제안했으나,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대테러전이 우선순위라며 휴전을 거부했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터키정부가 여전히 휴전 합의를 도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들립에서 대(對)테러전에 기꺼이 협력하겠다고 말해, 러시아·시리아군의 제한적인 군사작전은 용인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세이브 더 칠드런’ 최근 보고서…호데이다항 전투 재개 영향(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병원의 아기들이 너무 굶주려 울 힘도 없다.” 예멘 어린이 520만 명가량이 치솟는 식량과 연료 가격으로 기아의 위험에 처해 있다며 국제아동구호단체 ‘세이브 더 칠드런’이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했다. 송고(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는 남북 정상회담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이 한반도의 긴장 완화와 신뢰 분위기 조성으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가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는 이날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남북 정상 간 회동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남북한 화해는 긴장 완화, 상호 신뢰 분위기 조성, 상호 이해 고려 등을 촉진하고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체고라는 “(남북한) 경계선에서의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것”이라고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그는 특히 지난달 말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상기시켰다. 마체고라 대사는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도록 하기 위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한 것임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나쁜 점은 아무것도 없다. 그러한 협력은 긍정적 효과만을 낳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 문화일보 = 평양회담, 이벤트 아닌 ‘核폐기 실질 진전’에 집중하라 ‘대북 제재 全方位로 뚫리고 있다’는 유엔 긴급 보고서 그린벨트 풀어 집값 잡겠다는 발상 역시 正道 아니다 ▲ 내일신문 = 대법원장 수사협조, 자료공개부터 ▲ 헤럴드경제 = 평양회담, 북미 비핵화 중재와 남북경협 틀 마련이 핵심 고용창출능력 반토막내는 게 일자리 정부인가 테슬라는 블룸버그 보도 후 성명에서 “지난달 머스크의 트윗 이후 법무부로부터 자발적인 자료 제출 요청을 받았으며, 이에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그러나 머스크를 포함해 회사 관계자가 소환장이나 증언 요구를 받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자료 검토 이후 문제가 최대한 빨리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법무당국의 조사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송고 – A new energy-efficient traction system to achieve a higher energy efficiency of up to 15% compared to traditional metro trains – Over 1,100 sensory points to monitor the train in real-time to optimise efficiency and reduce maintenance costs. – Direct drive technology with permanent magnet synchronous motors – A silicon carbide converter to improve traction efficiency – An active radial system on the bogie that can control the wheelset for improved performance negotiating small-radius curves – An internal battery that can provide traction power for up to 15KM – A flexible 2+N composition suitable for up to 12 cars – Substantially reduced wheel wear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는 전국적으로 시행하는 아동수당 지급 시기에 맞춰 21일 첫 아동수당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달부터 지급하는 아동수당은 아동의 건강한 성장 환경을 조성하고 아동 양육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덜어 주기 위해 마련됐다. 아동수당은 2인 이상 전체 가구의 소득 하위 90% 이하인 가구를 대상으로 하며 만 6세 미만(2012년 10월 이후 출생) 아동에게 월 10만원을 지급한다. 부산시는 지난 6월 20일부터 사전 신청을 받은 결과 지금까지 모두 13만6천784명이 신청해 94.5%의 신청률을 기록했다. 미신청자 5.5%는 장기 해외 체류자이거나 소득 상위 10% 가구로 예상했다. 21일에는 신청자 가운데 조사를 마친 11만여 명에게 아동수당을 지급한다. 아동수당은 소득·재산 조사와 선정까지 최대 2개월이 걸려 8월 이후 신청자는 9월분과 함께 10월에 수당을 받을 수 있다. 미랄리아 원장은 이에 대해 “라틴어는 과거 유럽에서 과학, 학술, 법학 분야의 언어로 널리 사용됐을 뿐 아니라, 현재도 가톨릭 교회에서 쓰이고 있다. 아울러, 고전문학이나 철학, 역사학은 라틴어를 모르고는 제대로 공부할 수 없다”면서 “이런 점에서 라틴어는 ‘불멸의 언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수백 년 전 한국, 중국, 일본 등 아시아에 진출한 가톨릭 선교사들이 교황청에 보고하던 언어가 라틴어였다는 점에서 라틴어는 서양의 전유물만이 아닌, 동양과도 깊은 인연을 맺고 있는 언어”라고도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아쉽게도 지금까지 우리의 정규 수업 과정에 한국 학생이 없었다”며 “서머 스쿨을 거친 사람들의 면면을 보고, 한국인들이 어느 나라 사람들보다도 학문에 열의가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 한국 학생들에게도 문이 활짝 열려 있는 만큼 많이 도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랄리아 원장은 또 비바리움은 현재 유럽, 미주, 아프리카 등의 대학 100여 곳과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며, 한국 대학과의 협력도 추진하고 싶다는 출장샵예약포항 바람도 내비쳤다. 아시아 나라 중에서는 베이징외국어대학 등 중국 대학들이 비바리움과 이미 협력 관계를 구축,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다.[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당시 정상회담준비위원장이었던 문 대통령은 자신의 저서 ‘운명’에서 이와 관련, “우리가 욕심을 냈던 것이 거의 들어가 있었는데 딱 하나 빠진 게 있다면 정상회담 정례화였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동안 북한 최고지도자의 남한 방문이 성사되지 못한 가장 중요한 이유로는 경호 문제가 꼽혀 왔다. 북한 내에서도 최고지도자의 시찰은 대부분 사전에 대외에 공지되지 않은 채 완벽하게 통제된 상황에서 진행하는데, 남한에서는 돌발 상황에 대응이 힘들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을 맞이해야 하는 청와대로서는 휴전 후 북측 최고지도자의 첫 서울 방문이라는 점에서 보수단체의 반발 등 생각해야 할 돌발 변수가 한둘이 아니다. 실제로 2월 말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등 북측 대표단이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 참석차 방한했을 때 보수성향 단체들은 대표단 숙소 인근에서 인공기를 불태우는 등 ‘김영철 방남 규탄 집회’를 열기도 했다. 이 때문에 최고 수준의 경호에 용이한 숙소 후보가 벌써부터 거론되고 있다. 유력하게 이름이 나오는 곳 중 하나가 광진구 워커힐 호텔이다. 서울 도심에서 떨어진 데다 아차산 자락에 있어 경호가 쉬워 1980∼90년대 남북 비밀 접촉 때 북측 인사들의 숙소로 쓰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에도 이러한 대목이 달가울 리 없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지난 6월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로 향하는 등 북한 밖을 벗어나는 데 대해 선친보다는 훨씬 유연한 태도를 보여왔고, 이런 성향이 서울 방문을 약속하게 된 배경으로 꼽힌다. 북한 최고지도자의 방남에 반대하는 여론이 우리 사회에 적지 않음에도 김 위원장이 서울을 방문한다는 데 합의했다는 점도 주목할만하다. 이후 난징과 상하이(上海) 등지로의 도양폭격 거점은 제주도로 옮겨졌다. 폭격기들이 제주에서 이착륙하며 공습을 이어갔다. 제주로부터의 난징 공습은 36회 이루어졌다. 600기의 폭격기가 총 300t의 폭탄을 투하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해 11월 일본군이 상하이 부근을 점령해 그곳에 비행장을 마련하자 해군 항공대의 본거지는 상하이가 됐다. 3차 확장공사는 1941년 태평양전쟁이 시작되기 직전부터 전쟁이 끝나는 1945년까지 계속됐다. 추가로 220만㎡의 토지를 확보해 오무라 항공기지와 같은 규모인 총 268만6천800㎡로 확장했다. 알뜨르비행장의 용도는 중국 폭격용에서 미국의 반격으로 패망하기 직전까지 본토를 사수하기 위한 마지막 결전장으로 바뀌었다. 작고한 향토사학자 박용후는 1990년 “태평양전쟁에서 미군 함대 공격에 1인승 폭격기 ‘가미카제호’(神風號)를 투입했다”고 서술했다. 가미카제는 항공기를 몰고 가 들이받는 자폭 특공대를 말한다. ◇ 일본 ‘본토 결전’용 비행장 건설 같은 시기에 일본 육군은 제주시 지역에 소위 ‘제주 비행장’을 건설하는데 매달렸다. 그때만 해도 일본군에는 공군이 따로 편성되지 않아서 육군과 해군이 각각 경쟁적으로 항공부대를 운영했다. 육군이 처음 건설한 비행장, 다시 말해 제주에 두 번째로 건설된 비행장은 정뜨르비행장이다. 활주로는 1천800m×300m와 1천500m×200m 등 2개였다. 1942년 1월 설치된 것으로 알려진 이 비행장은 현재 제주국제공항으로 발전했다. 1945년 초에는 제주시 조천읍 신촌리에 세 번째 비행장인 속칭 진드르비행장 건설이 시작됐다. 제주 동비행장으로 명명된 이 비행장의 준공 시기는 파악되지 않지만 같은 해 4월 중순에 제2활주로 공사를 했다. 진드르비행장은 제주 동비행장으로, 정뜨르비행장은 제주 서비행장으로 각각 명칭이 변경됐다.

하지만 비교적 보호주의적 색채가 강했던 조코위 정부에서도 인도네시아에 대한 외국 기업의 투자는 꾸준히 늘어왔다. 송고 ◇ 여성만 HPV 예방접종?…남성 ‘HPV 콘딜로마’ 증가세 HPV 백신 접종이 남녀 사이의 성 문제로 불거지는 것은 이 바이러스가 성 매개 감염병이기 때문이다. 남성과의 성접촉으로 감염되는 HPV를 여성의 책임으로만 여기는 사회 분위기에 여성들이 반기를 든 것이다. 이런 남성 책임론에 무게를 싣는 게 HPV 감염에 의한 ‘콘딜로마’라는 질환이다. 이 질환은 성기에 붉은 돌기의 사마귀가 생겨 닭벼슬이나 양배추 같은 모양으로 점점 퍼지는 게 특징이다. 대부분 출혈과 분비물을 동반한다. 그런데 콘딜로마가 최근 들어 남성에게서만 꾸준히 늘고 있다. 그만큼 남성이 가진 HPV가 여성한테 옮겨갈 위험이 커진 셈이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비뇨기과 김준모 교수팀이 2007∼2015년 사이 국내 콘딜로마 진료 환자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남성은 연평균 11.6%의 증가세가 지속했다. 반면 여성은 2011년 이후 콘딜로마 환자가 줄곧 감소세를 보였다. 이처럼 여성 콘딜로마 환자가 감소한 것은 2007년부터 여성 위주로 HPV 백신 접종이 이뤄졌기 때문이라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HPV 백신을 접종하면서 2011년 이후 여성에게는 실제 질환 예방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이런 문제를 줄이려면 이제 남성도 HPV 백신 접종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특히 여성에게 전파됐을 때 자궁경부암 등의 심각한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오히려 여성보다 남성에게 HPV 백신 접종을 의무화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온다. 특히 제조업을 비롯한 주요 산업을 진흥하기 위해 마스터플랜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 갈수록 글로벌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고 특히 중국의 산업 파워가 급부상하고 있는 상황에서 파편적 정책으로 한국 산업이 경쟁력을 갖추기 어렵기 때문이다. 아울러 기업들의 불법 행위는 당연히 엄단하되 일자리를 창출하고 혁신을 꾀하는 등 우리 사회에 긍정적 기여를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제대로 인정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그래야 기업, 정부, 시민사회가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지혜와 에너지를 모을 수 있다. 송고 김 위원장의 공항 마중도 주목할 장면으로 꼽혔다. 김 위원장은 직접 평양 국제비행장(순안공항)에 나가 문 대통령을 맞이하면서 예우를 갖췄다. AP통신은 “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단정한 복장의 평양 주민들로부터 환영을 받았다”면서 “환영 인파들은 분홍색과 붉은색 조화를 흔들면서 ‘조국 통일’ 같은 열광적인 슬로건을 외쳤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숙소로 이동하는 카퍼레이드에서는 수많은 평양 주민들이 거리로 나와 문 대통령을 환영했다. AP통신은 “대략 10만 명의 주민이 카퍼레이드 행사에 나왔다”면서 “특히 대부분의 여성은 화려한 색상의 한복 차림으로 조화를 흔들면서 문 대통령을 환대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서로를 깍듯이 예우하며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한 것에도 주목했다. AP통신은 “두 정상이 숙소에 도착했을 때, 34세의 김 위원장은 손을 내밀어 65세의 문 대통령이 먼저 들어가도록 배려했다”면서 “두 정상은 따뜻한 말을 주고받으면서 환하게 웃었다”고 묘사했다.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법무부 목포준법지원센터가 추석을 앞두고 취약계층 집 도배 등 봉사활동을 벌인다. 오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모델 정호연이 세계적인 모델 랭킹 사이트 ‘모델스닷컴’( 송고 렴 총장이 “수업을 마치고 궁전에서 오후 활동을 하는 아이들이 모두 5천명”이라고 소개하자 김 여사는 “대단하다”면서 “우리나라도 학부모들이 흔히 맞벌이해 아이들의 방과 후 교육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또, “학생들의 개성을 잘 찾아 키워주는 게 우리의 일”이라는 렴 총장의 말에 “맞습니다”라고 맞장구치기도 했다. 김 여사가 궁전에서 공연을 관람할 때는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차범근 전 국가대표축구팀 감독 등 다른 일정을 마친 특별수행원들도 속속 합류했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평양 방문 이틀째인 19일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일 차 정상회담을 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 등 주요 의제에 대한 논의를 이어간다. 문 대통령 취임 후 세 번째로 이뤄지는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이 한반도 비핵화 진전의 중대 분수령으로 여겨지는 가운데 남북 정상이 18일에 이은 이날의 연쇄 회담을 통해 결실을 볼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전날에 이어 이날 오전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고 가장 비중 있는 의제인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놓고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갈 전망이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전날 정상회담에서 교착 상태에 빠진 한반도 비핵화 협상을 진전시켜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1일차 정상회담에서 “8천만 겨레에 한가위 선물로 풍성한 결과를 남기는 회담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고,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 덕에 조미(북미) 관계가 좋아져 주변 지역 정세가 안정되고 더 진전된 결과가 예상된다”고 화답했다. 이처럼 양 정상이 부진한 비핵화 협상에 마침표를 찍겠다는 의지를 비친 만큼 2일차 회담의 관건은 북미가 이견을 보여온 비핵화 방법론에 어느 정도 의견 접근을 이루느냐가 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선 종전선언 후 비핵화 조치’를 요구하는 북한과 ‘선 비핵화 조치 후 종전선언’을 요구하는 미국 사이의 입장을 중재하는 데 공을 들여왔다. 결국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이의 ‘핫라인’ 등을 통해 미국과 긴밀히 소통해 온 문 대통령과 청와대로서는 더욱 구체적인 중재안을 내놓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만약 이날 오전 회담에서 문 대통령의 중재안을 김 위원장이 받아들여 합의에 이른다면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비핵화 협상을 마무리할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당기는 동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 김 위원장은 전날 회담에서 “문 대통령 덕에 조미(북미) 사이에도 계속 진전된 결과가 나올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문 대통령의 중재역을 통한 북미 간 비핵화 협상 진전에 기대를 걸고 있음을 내비쳤다. 실제 이번 회담의 성과를 발판으로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조기에 열린다면 연내에 종전선언을 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구상이 실현될 가능성은 커진다고 할 수 있다. 비핵화 이슈 외에도 문 대통령이 이번 정상회담의 또 다른 목표로 거론한 군사적 긴장완화, 남북관계 개선·발전을 위한 판문점선언의 구체적 이행 방안 등에 대해서도 남북 정상 간 합의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산림·철도 분야 협력을 비롯한 경제협력, 이미 개소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운영방안과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등과 관련해 진전된 남북관계 개선안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 이들 현안에 의견 일치가 이뤄질 경우 이르면 오찬 전 공동기자회견 형태로 구체적인 합의 사항이 공개될 전망이나, 세부 사항을 놓고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으면 오후에도 회담이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청와대는 예상했다.

현재 전 세계 모든 국가는 새로운 사이버 테러와 사이버 범죄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국가 보안에 대한 법령을 강화하고 있다. 미국 네트워크 보안 업체 IronNet Cybersecurity의 설립자 Brett Williams는 향후 10년이 세계 인터넷 보안 거버넌스의 “교차로”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전통적인 “공격과 방어”에 대한 접근법이 달라져야 한다. 그는 전체론적인 보호 접근법이 국제적 협력을 수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상태로 1천만 달러의 보너스에 가장 가까운 선수는 단연 페덱스컵 랭킹 1위인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다. PGA 투어에 따르면 그는 이 대회에서 공동 29위까지 내려가더라도 산술적으로 페덱스컵 1위를 지킬 확률이 남아 있다. 현재 2위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3위 토니 피나우, 4위 더스틴 존슨(이상 미국)은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 자력으로 페덱스컵 역전 1위 등극이 가능하다. 지난해 페덱스컵을 제패한 저스틴 토머스(미국)도 현재는 5위지만, 우승하면 자력으로 2년 연속 페덱스컵 선두에 오를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NTT Resonant는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리는 STARWEST 2018의 공식 후원사로서, 10월 3일과 4일에 부스를 설치할 예정이다. NTT Resonant는 자사 부스에서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2)를 포함하는 Remote TestKit의 다양한 기능을 시범 보일 예정이다. 이들 기능은 모바일 기기용 앱과 웹사이트를 테스트할 때 품질과 생산성을 높인다. 모로코 법에 따르면 부주의에 따른 차량 사망사고는 최소 송고(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미스 모로코’로 불리며 북아프리카 모로코에서 인기를 끌었던 여성이 차량 사망사고를 내 철창신세가 됐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방송 알아라비야는 19일(현지시간) 모로코 법원이 ‘비고의적 살인’ 혐의로 체포된 여성 노헤일라 르멜키(20)에 대한 석방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르멜키는 지난 8일 모로코의 중부도시 마라케시에서 차량을 몰다가 15세 소년 2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르멜키의 차량은 한 나무를 들이받았고 이 충격으로 나무가 쓰러지면서 밑에 있던 두 소년을 덮쳤다. 현장에서 사망한 소년 2명이 모두 고아로 파악되면서 인터넷에서는 비난의 목소리가 컸다. 르멜키는 음주로 취한 상태에서 과속한 것으로 알려졌다.”한민족 정체성 가진 글로벌 인재 육성 위해 축제 꾸준히 열 것”(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조선족 어린이들의 솜씨 경연을 통해 인재를 발굴하는 일이라서 매년 설레는 마음입니다.” 현지 시간으로 15∼16일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 사범대학 음악홀에서 열리는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축제’를 후원하는 강예나(37) 유나이티드문화재단 축제 지원단장이 14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한민족의 정체성을 가진 글로벌 인재 육성을 돕자는 게 대회를 개최하는 이유”라며 한 말이다. 강덕영 유나이티드제약 대표의 딸로 재단 갤러리 대표도 겸하는 그는 지난해부터 축제 지원단장을 맡아 대회를 홍보하고 참가자들 발굴에도 앞장서고 있다. 강 단장은 “최근 조선족 3, 4세들은 점차 현지화해 우리의 말과 글을 잃어가고 있다”며 “한민족의 얼과 혼을 심어주어 자긍심을 갖도록 돕는 일이라 해마다 빠지지 않고 축제를 연다”고 강조했다. 흑룡강조선어방송국과 중국국제방송국 조선어부가 재단의 후원을 받아 열어온 이 행사는 한국어 글짓기, 이야기, 노래, 피아노 등 네 부문에서 경연을 펼친다. 그는 “입상자들이 베이징대·칭화대 등 명문대에 진학하거나 예술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어서 조선족 어린이들의 인재 등용문이라는 평가도 받는다”고 설명했다. “3회 노래부문 금상을 받은 박향실 학생은 조선족 성악계의 차세대 주자로 주목을 받고 있고, 7회와 8회 이야기 부문 수상자인 류명봉·김주남 학생은 타고난 이야기꾼이라는 소리를 듣습니다. 특히 류 군은 한족 학생으로 유창한 한국어 솜씨를 뽐내 중국 사회에 한국어 학습 붐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또 9회 피아노 부문 우승자인 김주남 학생은 2013년 중국 전역에서 13명만 선발하는 중국음악학원 피아노영재반에 뽑힌 데 이어 지난해에는 포르투갈 국제피아노콩쿨에서 우승했다고 강 단장은 소개했다. 초창기 참가자들은 동북 3성 지역에 집중됐지만 이제는 중국 전역은 물론이고 한국에서도 참가자가 나오고 있다. 강 단장은 “대회 3개월 전부터 방송국 심사위원단이 중국의 베이징, 상하이, 칭다오 등 주요 도시와 네이멍구 등 중국 전역을 돌며 예선을 치러 1천여 명의 지원자 가운데 최종 본선 60명을 선발했다”며 “최근에는 한류 열풍에 힘입어 한족 학생들의 참여도 늘고 있다”고 반기기도 했다. 재단은 2002년 첫 축제 때부터 독립운동 유공자의 후손을 발굴해 감사장과 격려금을 전달했다. 강 단장은 “독립운동에 몸 바쳤던 선열들의 후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것은 당연한 도리로 방송국의 협조를 받아 후손 찾기를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며 “올해는 안중근 의사의 이토 히로부미 암살을 도운 유동하 의사와 지린성 일대에서 항일 무장 투쟁을 벌인 마하도 의사의 후손을 격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나이티드제약이 중국지역에 의약품 수출로 번 이익을 현지에 환원하자는 취지로 홈타민컵을 시작했다”며 “한두 번의 이벤트로 끝내지 않고 꾸준히 후원하고 있어서 조선족들로부터 진정성을 인정받는 게 가장 큰 보람”이라고 뿌듯해했다.

(영동=연합뉴스) 영동 난계국악축제가 빅데이터 축제대상 시상식에서 굿마케팅 분야 최우수상을 받았다. 송고심재철 “해당 자료에 정부 업무추진비 등 불법사용 정황…횡령 해당될 수 있어”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이슬기 기자 =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 보좌진이 국가 재정정보를 무단으로 열람·유출했다는 의혹이 여야 공방으로 격화되고 있다. 北, 대북전단·언론비방 중단 요구…南, 통제못한다 반박정부, 천안함·연평도 문제 北책임 거론…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숙명여고 시험문제 유출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의혹에 중심에 서 있는 전임 교무부장 송고”北, 노동·임금 일방적 운영해 경제적 실리 극대화 의도”(서울=연합뉴스) 이정진 홍지인 기자 = 정부는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세계 최대의 반도체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TSMC가 메모리 칩 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고 대만 언론이 7일 보도했다. 연합보는 류더인(劉德音) TSMC 회장이 최근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메모리 칩 업체 한 곳의 인수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전했다. 류 회장의 이번 발언은 TSMC가 메모리 시장 진출 등 사업 다각화를 염두에 두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업계 안팎의 관심이 집중된다. 한국당 이장우 의원은 취업자 수 증가 폭을 포함해 최근 악화한 고용지표를 나열하고 “(최저임금을) 급격히 올리기 때문에 국민들 한쪽에서 곡소리가 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피눈물을 흘리는데 이 정부는 눈물을 닦아줄 생각을 안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고용 문제가 엄중한 상황”이라며 “고용정책과 노동정책의 균형이 있어야 하고 사용자와 근로자의 관계에서도 균형적 시각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도 “기업과 시장이 감당할 수준에서 최저임금이 결정돼야 한다”며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는 친기업 입장에서 (최저임금 인상을) 너무 인색하게 했고 이 정부는 시장 현실을 너무 무시하며 이상만 좇는 게 문제”라고 쓴소리를 했다. 야당 의원들은 이 후보자의 비상장주식 취득을 둘러싼 의혹 등을 거론하며 도덕성 문제도 파고들었다. 강효상 의원은 이 후보자가 바이오 기업 ‘에이비엘바이오’ 비상장주식 취득 과정에서 내부 정보를 이용했을 의혹을 제기하고 “사실로 밝혀지면 사퇴할 용의가 있는가”라며 압박했고 이 후보자는 “그러겠다”고 답했다. 이장우 의원도 이 후보자의 주식 취득 과정을 집중적으로 캐물었고 이 후보자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열린 배우자 동창 모임에서 주식의 추천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이런 고급 정보는 내부자나 고위공직자, CEO(최고경영자)가 아니면 줄 수 없다”며 “(해명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벚꽃 잔치는 10일간 펼쳐진다. 전야제에 맞춰 진해시가지는 36만여 그루 벚나무가 만들어낸 벚꽃 천지다. 시가지 벚나무 80%가량이 활짝 개화했다. 손꼽히는 벚꽃 명소인 여좌천 일대는 수십 년생 벚나무들이 솜사탕 같은 연분홍 벚꽃 터널을 만들었다. 경화역, 중원로터리, 제황산 공원 등 다른 벚꽃 군락지에도 벚꽃이 앞다퉈 피었다. 창원시는 전야제에 앞서 활짝 핀 벚꽃이 4월 초순까지 절정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방북 첫날 숙소인 백화원 초대소로 향하는 동안 연도에 늘어선 평양 시민들로부터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한복 또는 정장을 갖춰 입은 평양 시민들은 이날 문 대통령 부부가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순간부터 손에 든 꽃과 한반도기, 인공기를 흔들며 문 대통령 부부를 맞이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무개차를 함께 타고 평양 도심을 지나는 동안에도 환영 인파의 붉은색 꽃물결이 쉼 없이 이어졌다. 가방 안에는 현금 150만 달러와 20여 개의 보석, 고급시계 등이 있었다고 연방경찰은 밝혔다. 압수된 물품을 시가로 따지면 1천600만 달러(약 180억 원)에 해당한다. 연방경찰 관계자는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은 현금과 귀중품을 전혀 신고하지 않는 터무니없는 행동을 했다”고 말했다. 연방경찰은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의 입국을 허용하지 않았으며, 이틀간 사실상 억류한 끝에 16일 오전 강제귀국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브라질리아 주재 적도기니 대사관 측은 “부통령은 브라질의 의료기관을 찾아 검진을 받은 후 공식 일정을 위해 싱가포르로 갈 예정이었다”면서 압수된 현금과 귀중품은 공식 업무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었다고 주장했다. 올여름 ‘신과함께-인과 연’, ‘공작’으로 누구보다 바쁜 여름을 보낸 주지훈은 순박한 듯하면서도 치밀하고, 때로는 섬뜩한 모습을 내비치는 태오역을 맡아 열연했다. 접견실에서 두 사람이 ‘허허실실’의 두뇌 전을 펼치는 장면은 영화의 백미. 김 감독은 두 사람의 연기에 대해 “두 사람이 현장에 동시에 서면 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한마디로 용호상박이었다”고 평했다. 형민은 피해자에 대한 연민과 형사로서의 사명감을 무기로 냉철하고 집요하게 증거를 수집해 태오가 걸어온 불리한 싸움에 나선다. 엔딩 장면에서 광활한 낙동강 하구를 배경으로 “어디 있노? 니”라고 읊조리는 형민의 모습은 진한 여운을 남긴다. 10월 3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1천만송이 국화꽃 향연에 유제품 최대 30% 세일 판매 (임실=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전북 임실군이 주최하는 ’2018임실N치즈축제’가 10월 6일부터 9일까지 치즈테마파크와 치즈마을에서 열린다. 올해 주제는 ‘치즈愛(애)반하다, 임실愛(애)끌리다’다. 올해 축제는 치즈를 테마로 한 80여 개의 흥겨운 프로그램과 함께 각종 유제품을 20∼30% 할인받아 살수 있는 전시판매 행사도 마련된다. 관광객이 아름다운 추억을 담아갈 수 있는 국화꽃을 활용한 조형물과 웨딩촬영 현장을 연출하는 포토존도 설치된다. 300여명의 관광객이 참여하는 왕 치즈피자 만들기와 관광객과 함께하는 치즈 컵케익 모자이크 프로그램 등 체험형 프로그램도 준비된다. 입장객의 행복한 순간을 포착해 시상하는 ‘스마일 포토 컨테스트’를 열어 매일 우수작에게는 치즈 홍보인형, 선물세트를 증정한다. 치즈마을에서는 가족을 위한 다양한 놀이도 준비했다. 우유먹은 메기잡기, 치즈낚시터, 치즈팡팡(에어바운스 놀이랜드), 매직·버블쇼 등이 펼쳐진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국방장관과 달리 이스라엘을 향해 유화적 메시지를 내놓았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회담한 뒤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과 송고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미야기(宮城)현 센다이(仙台)시의 한 파출소에 19일 괴한이 침입해 경찰관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동료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한 남성이 “분실물을 찾으러 왔다”며 센다이시 미야기노(宮城野)구 히가시센다이(東仙台) 파출소로 들어왔다. 이에 당직 근무 중인 순사장(33, 한국의 경장급)이 이 남성을 맞이했지만, 그는 갑자기 괴한으로 돌변해 흉기를 휘둘렀다. 함께 당직 근무를 하던 40대 순사부장(한국의 경사급)은 다른 방에 있었다. 40대 순사부장은 시끄러운 소리에 파출소 사무실로 돌아왔다. 그는 순사장이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이사장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은 ‘제1회 한국도레이 과학기술상’에 한국과학기술원(KAIST) 장석복 교수와 서울대 장정식 교수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기초연구 부문 수상자인 장석복 교수는 유기촉매 반응 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권위자로,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에 발표한 ‘락탐 골격을 효율적으로 합성할 수 있는 촉매반응 연구’는 30여년간의 난제를 풀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응용연구 부문 수상자인 장정식 교수는 기능성 고분자 나노 재료의 제조 분야에서 체계적 연구를 통해 국내 고분자 나노 재료 분야의 수준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린 공로를 인정받았다. 두 수상자는 다음달 31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리는 시상식에서 각각 상금 1억원과 함께 상패를 받는다. 시상식에는 닛카쿠 아키히로(日覺昭廣) 일본 도레이 사장 등이 참석하며, 노벨화학상 수상자인 노요리 료지(野依良治) 박사가 초청돼 ‘화학 연구자로서의 창의와 도전’을 주제로 강연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재단은 새로운 연구활동을 개척하려는 신진 연구자도 지원하기로 하고 화학·재료 분야의 기초와 응용 연구 부문에서 총 4개 팀을 선발했다. 기초연구 부문은 이민재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 연구팀과 이은성 포항공대 화학과 교수 연구팀이, 응용 부문은 왕건욱 고려대 KU-KIST 융합대학원 교수 연구팀과 이윤정 한양대 에너지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각각 선정됐다. 연구 과제는 의약, 촉매, 전자소자, 이차전지 등으로, 각 연구팀에는 매년 5천만원씩 3년간 연구비를 지원한다.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은 올해 1월 화학 및 재료 분야와 미래 인재 육성 분야를 지원한다는 취지에서 한국 내 도레이 관계사가 참여해 설립했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정부는 나진-하산 프로젝트 진행을 위한 우리 기업과 정부 관계자 등 실사단의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한국관광공사는 방한시장 다변화 마케팅의 일환으로 소셜 인플루언서를 활용해 구미주 및 중화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고 송고 6개 구멍이 있는 트랩에는 개미를 유인하기 위한 먹이와 부동액, 알코올을 섞었다. 주변 주거지와 학교 인근까지 범위를 넓혀 반경 2㎞에 트랩 400개를 설치할 계획이다. 방역 작업에 나선 김동언 국립생태원 박사는 “주거지를 직접 보고 개미가 서식할 만한 장소에 트랩을 설치할 계획”이라며 “주로 풀밭, 공원 등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트랩을 매일 예찰하며 붉은 불개미가 추가로 나오는지 확인할 예정이다. 개미가 발견된 중국산 조경용 석재에는 틈새마다 초록색 테이프를 붙였다. 그 위에는 연무 연막 작업을 위해 파란색과 초록색 천막을 이중으로 덮었다. 또 석재 주변은 굴착기를 동원해 흙을 쌓아 벽을 만들었다. 방제 전문업체 관계자들은 방역복과 마스크를 착용하고 오후 1시부터 훈증소독을 시작했다. “쌍둥이 센터/새로운 플랫폼”이란 혁신적 방식은 비즈니스 협력을 굳건히 하는데 엄청난 역할을 수행했다. SA 센터는 이제 50개 이상의 둥관 기반 회사들이 자리하게 됐고, DG 센터는 2018년 상반기에 남아프리카에서 과일 컨테이너 18개, 목재 컨테이너 300개 이상을 수입했다. 수입된 오렌지, 자몽 및 포도는 Guangzhou Jiangnan Fruit 및 Vegetable Wholesale Market으로 배송돼 중국 전역의 중개상에게 배포된다.